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광명사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광명사정(廣明寺井)

    민간신앙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연경궁(延慶宮) 송악산 광명사에 있었던 고려시대 왕조의 시조모신 용녀(龍女) 관련 우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광명사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연경궁(延慶宮) 송악산 광명사에 있었던 고려시대 왕조의 시조모신 용녀(龍女) 관련 우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도읍은 옮겨져도 우물은 남아 있네.’라는 시의 구절이 전해질 만큼 송경(松京)에는 우물이 많았으나, 그 가운데서도 광명사정은 개성대정(開城大井)주 01)·양릉정(陽陵井)과 더불어 개성의 3대 신정(神井)을 이루고 있었다.
    특히, 광명사정은 고려왕조의 시조모신(始祖母神)격인 용녀(龍女)와 관련이 있는 만큼, 그 신성함이 각별하다고 보아야 한다. 『고려사』 세계(世系)로 미루어 고려왕조의 시조 전승은 여시조의 신성계보를 강조하고 있다고 추정되는데, 작제건(作帝健)의 아내이자 원창왕후로 추존된 용녀의 경우는 대정과 광명사정 등 두 우물에 의해서 그 신성함이 부각되어 있다.
    따라서, 대정과 더불어 광명사정은 ‘시조모신의 우물’로 인식될 수 있고, 또 그런 관점에서 신라의 ‘알영정(閼英井)’의 후대적(後代的)인 표현이라고 인식될 수 있다. 더욱이, 왕조의 남계시조가 하늘에서 유래하는데 비해서 여계시조가 물에서 유래하고 있는 사례까지를 아울러 고려하게 되면 여성상징으로서 우물이 갖추고 있을 원형성이 대정이나 광명사정에서 유추될 수 있다.
    여성원리가 개재된 물과 여성상징이 개재된 샘이 겹치면서 광명사정은 대정과 함께 여시조의 우물로서 신격화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된다. 광명사정은 작제건이 용녀를 아내로 맞이한 직후 그 구택 침실 바깥에 만들어진 우물이라고 전해져 있거니와, 용녀가 직접 판 것이라고 전해져 있기로는 대정과 다를 바 없다.
    본래 서해 용왕의 딸이라고 전해진 용녀는 이 우물로 해서 서해와 송경 사이를 내왕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는바, 이로 미루어 이 특이한 우물은 세속사회와 신성사회 내지는 현실세계와 피안세계가 서로 만나서 길을 트게 되는 교차점, 곧 교차 신성공간으로 간주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는 하늘과 땅의 교차신성매체인 신단수(神檀樹)라는 세계나무와 능히 비견될 수 있는 우물이라고 생각된다.
    더 나아가서 이 우물을 ‘세계의 배꼽’으로 간주하게 될 추론의 근거도 여기에서 얻게 된다. 그런 한도 안에서면, 『고려사』 세계에 보이고 있는 관음굴이나 아니면 고구려동명왕 전승에 보이고 있는 기린굴 등과 공통성을 나누어 가지고 있다고 추정될 수 있다. 그러나 용녀가 서해 용왕의 딸로 인식되어 있는 만큼, 바다신앙과의 관련을 광명사정에서 간과할 수 없다.
    하늘과는 달리, 수평선 저 너머의 피안 내지 초자연의 세계 혹은 수직 아래쪽의 바다 밑 성역 공간을 구현하는 권화(權化)로서 용녀가 신봉되고, 이와 일체화한 우물로서 광명사정이 고려인의 신앙의 대상이 된 것이라는 관찰이 가능하다.
    그리하여 신라인의 동해용신 신앙과 고려인의 서해용신 신앙을 짝지어 볼 수 있게 된다. 한편, 광명사정 전승은 ‘금기와 그 파괴에 따르는 파국’이라는 형태로 피안세계와 현실세계 사이의 단절을 설명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한우물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7년)
    김열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