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광평 본향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광평 본향당(廣坪本鄕堂)

    민간신앙유적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있는 송씨할마님을 주신으로 하는 신당.   마을신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광평 본향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제주 광평 본향당 전경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있는 송씨할마님을 주신으로 하는 신당.마을신당.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마을의 수호신을 모신 신당으로, 일명 ‘넙은드르본향당’이라고도 한다. 동네 어귀 북쪽에 있으며, 팽나무를 신목(神木)으로 하여 그 앞에 돌로 제단을 쌓고 주위를 돌 울타리로 둘러놓았다.
    당신은 마을의 수호신인 송씨할마님을 주신으로 하고, 이밖에 산육신(産育神)인 불법할마님, 마마신인 혼합천자 별금상마누라님, 농신인 세경, 피부병신인 바젯도 등 여러 신이 모셔져 있다. 마을은 조선 인조 때 현치적(玄致績)이 처음 들어와 황무지를 개간하고 마을을 이루었는데, 본향당도 역시 그에 의해서 처음 세워졌다고 한다.
    구전에 의하면, 현치적이 마을에 정착하여 얼마 되지 않은 어느 날 소를 몰고 들로 나가다가 동네 어귀에서 힘없이 걸어오는 어떤 여인과 마주쳤는데, 여인은 몹시 배가 고프다고 하였다.
    현치적은 조금만 앉아 기다리면 집에 가서 밥을 가져다주겠다 하고 집으로 달려와 밥을 가지고 가니, 앉아 기다리고 있을 줄 알았던 여인은 그 자리에 없었다. 이상히 여긴 그가 곰곰이 생각해보니 여인은 범상한 인간이 아닌 듯싶었다. 여인이 신령임에 틀림없다고 생각한 현씨는 그 자리에 밥을 올리고 치성을 드렸다.
    그 뒤부터 현씨는 해마다 정월이 되면 그 자리에 제물을 차리고 정성을 드렸다. 그러자 농사가 잘 되고 살림이 풍요해져 부자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선공감 참봉까지 지내게 되었다. 이를 본 동네사람들도 점차 현씨를 본받아 이곳에서 정성을 드리게 되어 자연히 본향당이 되었다고 한다.
    당의 제의는 마을의 당굿으로 하는 일은 없고, 각 가정별로 정월에 택일하여 제물을 차리고 가서 심방(무당)을 빌려 집안의 안녕함과 생업의 풍요를 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현용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