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토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토사(駕土寺)

    불교유적

     북한 황해북도 수안군에 있었던 고려시대 에 창건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토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황해북도 수안군에 있었던 고려시대 에 창건된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시대에 창건하여 조선시대에 폐허화되었다가, 1931년수구면내 유지들의 지원을 얻어 중수하였다. 이 절의 관음당은 자연의 바위굴을 이용한 색다른 구조를 보이고 있으며, 내부에는 관음보살상이 봉안되어 있다.
    절의 아래 절벽에서는 약수가 흘러내리는데, 절 이름과 관련된 설화가 전한다. 약수가 흘러나오는 석혈(石穴)에서 옛날에는 샘물이 아닌 쌀이 나왔는데, 절에 머무르는 승려들이 먹을 수 있을 만큼의 양이 매일 흘러나왔다.
    어느 때 욕심 많은 주지가 쌀이 나오는 구멍에 손을 넣자, 구멍 속에서는 까투리 한마리가 나와서 날아갔으며, 그 때부터 쌀 대신 물이 흘러나왔다고 한다. 그 뒤 까투리(가토)가 날라 갔다고 하여 절 이름을 가토사로 지었다고 전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황해도지』(황해도,197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