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덕(覺德)

    불교인물

     삼국시대 신라 최초로 양나라에서 유학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불교
    유형
    인물
    성격
    승려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시대
    고대-삼국-신라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신라 최초로 양나라에서 유학한 승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각덕(覺德)은 신라 진흥왕 때 활동했던 승려이다. 『해동고승전(海東高僧傳)』 권2 ‘각덕전’에 따르면 그는 불교를 배우기 위해 양(梁) 나라에 유학하였다. 각덕은 549년(진흥왕 10)에 양나라 사신과 함께 부처의 사리를 가지고 신라로 돌아왔다. 이때 진흥왕은 백관으로 하여금 흥륜사(興輪寺)에서 각덕을 맞이하게 하였다고 한다. 이처럼 『해동고승전』의 기록에는 각덕이 신라 최초의 유학승이며 신라 불교계에 최초로 부처의 사리를 전하였다는 점이 강조되어 있다. 그러나 이러한 기록 외에 각덕과 관련된 내용을 전하는 것이 없기 때문에 생몰 연대나 구체적인 행적, 사상 등은 알 수가 없다. 다만, 각덕이 유학한 곳이 양의 불교계이므로 그가 유학을 통해 배우고 신라에 전한 불교사상이 어떤 것인가를 짐작해 볼 수 있다.
    당시 양은 무제(武帝, 502~549)가 재위하고 있었는데, 그가 통치하던 48년간은 내정이 정비되고, 남조 문화가 가장 번성하던 시기였다. 또한 무제는 불교를 독실하게 숭상한 황제로 유명한데, 남조 불교가 대성되어 정점에 도달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무제는 스스로 네 차례나 사신(捨身)을 행하였으며, 열심히 불교를 연구하여 『열반경(涅槃經)』, 『유마경(維摩經)』 등에 대한 주석서를 수백 권 저술하였다고 한다. 따라서 각덕은 유학을 통해서 익힌 당시 양 불교계에서 성행한 불교사상과 동향을 신라에 전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아울러 각덕의 활동은 신라 초기 불교계에서 남조 계통의 불교를 수용하던 양상을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정병조
    개정 (2017년)
    조명제(신라대학교 교수, 한국 불교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