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림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림사(覺林寺)

    불교유적

     강원도 원주시 치악산(雉岳山) 동쪽에 있었던 조선전기 제3대 태종이 어린 시절 글을 읽던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림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원주시 치악산(雉岳山) 동쪽에 있었던 조선전기 제3대 태종이 어린 시절 글을 읽던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창건연대는 미상이다. 조선시대 태종이 어린 시절에 글을 읽었던 사찰로서 당시에는 띳집 두어 칸이 숲속에 황폐하게 있었으며, 승려 석휴(釋休)가 태종을 보살폈다고 한다. 태종이 즉위한 뒤 석휴는 가끔 궁중에 드나들었고, 태종은 이 절을 각별히 돌보았다.
    1410년(태종 10) 12월에는 석초(釋超)를 주지로 임명하고 향을 하사하였으며, 1412년 10월에는 원주목사 및 승정원에 이 절의 승려들이 전세(田稅)를 많이 거두어들인 일을 문책하지 말 것과 이 절의 중수를 도울 것을 명하였다.
    그리고 다시 승정원에 명하여 중관(中官)을 보내어서 현훈폐(玄纁幣)주 01) 1필을 불전에 바치고, 승려들에게는 면포와 주포 10필, 마포 50필, 저화(楮貨) 200장을 내려주게 하였다. 그 뒤 1416년 4월부터 중창하였는데, 이 때에도 태종은 철 1,000근과 중수에 필요한 재목 1,000주를 내렸으며, 충청도 제천 창고의 쌀과 콩 100석을 하사하였다.
    1417년 3월에는 태종이 행행(幸行)하였으며, 그 해 9월에는 낙성법회를 열자 태종은 옥천부원군유창(劉敞)에게 향과 소(疏)를 주어서 대신 참석하도록 하고 《화엄경》을 보내어 봉안하도록 하였다. 이 경은 태종이 황고(皇考)와 황비(皇妃)의 명복을 빌기 위해서 만든 것이었다.
    그러나 이 절은 임진왜란 때 소실된 뒤 중건을 보지 못하였다. 각림사 곁에 태종대(太宗臺)가 있으며,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변계량(卞季良)이 지은 각림사에 대한 시가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검은 것과 붉은 것의 두가지 폐백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상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