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안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안(覺岸)

    불교인물

     조선후기 『동사열전』, 『범해선사유고』 등을 저술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동사열전』, 『범해선사유고』 등을 저술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선승(禪僧). 경주최씨. 법호는 범해(梵海), 자는 환여(幻如), 자호는 두륜산인구계(頭輪山人九階). 각안은 법명이다.
    아버지는 철(徹)이며, 전라남도 완도 출생. 1833년(순조 33) 두륜산 대둔사(大芚寺)로 가서 출가하였고, 1835년 호의(縞衣)를 은사로 삼고 하의(荷衣)에게서 사미계를 받았으며, 초의(草衣)로부터 구족계를 받았다.
    그 뒤 호의·하의·초의·문암(聞庵)·운거(雲居)·응화(應化) 등 6법사에게서 불법을 배웠고, 이병원(李炳元)에게서 유서(儒書)를 배웠으며, 태호(太湖)와 자행(慈行)으로부터 재공의식(齋供儀式)을 배웠다.
    1846년에 호의의 법을 이어 진불암(眞佛庵)에서 개당하여 『화엄경』과 『범망경(梵網經)』을 강설하고 선리(禪理)를 가르쳤다.
    22년 동안을 강당에서 학인들을 가르치다가 다시 조계산·지리산·가야산·영축산 등지에 있는 사찰을 순방하였고, 1873년에는 제주도를, 1875년에는 한양과 송악을 거쳐 묘향산과 금강산을 순례하였다.
    그 뒤 다시 대둔사로 돌아와서 후학들을 지도하다가 나이 77세, 법랍 64세로 입적하였다. 제자로는 교법을 전한 3인과 선법을 전한 81인이 있었으며, 그 가운데 성윤(性允)·예순(禮淳) 등이 가장 뛰어났다.
    저서로는 고승전인 『동사열전(東師列傳)』을 비롯하여 『범해선사유고(梵海禪師遺稿)』·『범해시고(梵海詩稿)』·『경훈기(警訓記)』·『유교경기(遺敎經記)』·『사십이장경기(四十二章經記)』·『사략기(史略記)』·『통감기(通鑑記)』·『진보기(眞寶記)』·『박의기(博儀記)』·『사비기(四碑記)』·『명수집(名數集)』·『동시선(東詩選)』·『은적사사적(隱跡寺事蹟)』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기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