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희랑(希朗)

불교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화엄학의 학승으로 북악을 대표하는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희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합천 해인사 건칠 희랑대사 좌상
분야
불교
유형
인물
성격
승려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시대
고대-남북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화엄학의 학승으로 북악을 대표하는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화엄학(華嚴學)의 학승(學僧)으로서 북악(北岳)을 대표한다. 신라의 화엄학은 의상(義湘)을 그 효시로 하는데, 말기에는 남악과 북악으로 나누어졌다. 그 두 학파의 창시자는 관혜(觀惠)와 희랑이다.
희랑은 고려 태조 왕건(王建)의 복전(福田)주 01)이 되었고, 관혜는 후백제 견훤(甄萱)의 복전이 되었다. 관혜와 그 문도들은 남악 화엄사(華嚴寺)를 근거로 활동하였으며, 희랑과 그 문도들은 북악 부석사(浮石寺)를 중심으로 활동하였다.
두 파의 쟁점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고, 다만 그 분파가 매우 심각하였다는 것은 알 수 있다. 고려 때 균여(均如)는 그 조화를 모색한 인물이었다. 『균여전』에는 “이 두 사람은 신심(信心)을 받아 향화(香火)를 올리며 서원(誓願)을 맺었으나 서원이 이미 달라졌으니 어찌 주장이 같을 수 있으랴! 문도들에게 내려가면서 점차 물과 불처럼 되었다.
더구나 법(法)의 맛을 각기 다르게 받았으니 그 폐단을 없애기가 어렵게 된 지 이미 오래였다. 스님(균여)은 언제나 남악과 북악의 종문(宗門)은 취지가 서로 모순되어 구분되지 않음을 탄식하여 많은 갈래를 막아 하나에로 귀환(歸還)되기를 희망하였다.”라고 하였다.
즉, 신라 말기에 이르러 화엄학은 부석사와 화엄사의 두 파로 나누어졌으며, 서로 정통임을 주장하는 폐해가 노골화되었다고 볼 수 있다. 해인사의 희랑대(希朗臺)는 희랑이 머무르면서 수도하던 곳이라고 전해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歸依를 받았다는 뜻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정병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