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희랑대(希朗臺)

불교유적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가야산(伽倻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희랑이 창건한 사찰.   암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희랑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가야산(伽倻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희랑이 창건한 사찰.암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12교구 본사인 해인사의 산내암자(山內庵子)이다. 이 절은 신라 말에 희랑(希朗)이 창건하여 수도하였던 곳으로서, 창건 이후의 역사는 전래되지 않으나 나한 기도처로서 유명하다.
이 암자는 기묘한 지형과 빼어난 풍치가 경관을 이루고 있어 흔히 금강산 보덕굴(普德窟)과 비교된다. 천연의 절벽을 뒤로 하고 바위와 바위 사이로 돌을 쌓아 평평한 터를 만들어 그 곳에 삼성전(三聖殿)을 세웠는데, 이 삼성전에 모셔진 독성(獨聖) 나반존자(那畔尊者)는 그 영험이 불가사의하다고 하여 많은 기도 객이 찾고 있다. 아직도 이웃마을의 노인들 사이에는 이곳에서 기도하여 부자가 된 사람의 전설이나 독성의 현신(現身) 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이 암자 부근의 산 모양이 마치 게 모양이어서 꼭 한 사람의 승려가 살아야 하는데 그 까닭은 게는 만나기만 하면 서로 달려들고 엉켜서 싸움을 하기 때문이라 한다. 이 후 이곳에는 1명의 승려만이 기거하였다. 삼성전 옆에는 희랑이 심었다는 노송이 있고 암자 입구에는 약수터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韓國)의 사찰(寺刹) 7·해인사(海印寺)·』(한국불교연구원,일지사,197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