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경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경사(開慶寺)

    불교유적

     경기도 구리시 검암산(檢巖山)에 있었던 조선전기 에 창건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경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구리시 검암산(檢巖山)에 있었던 조선전기 에 창건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태조의 능인 건원릉(健元陵)의 재궁(齋宮)이었다. 현릉(顯陵) 동쪽에 있었던 것을 능과 가깝다는 이유로 조선 초기 이곳으로 옮겼으며, 1408년(태종 8) 재궁을 개경사로 고치고 조계종에 소속시켰다.
    노비 150명과 전지(田地) 100결을 이 절에 소속시켰으며, 1409년 법회를 개최하였다. 1410년송림현 선흥사(禪興寺)의 탑을 이 절로 옮겼으며, 1412년안정왕후(安定王后)의 칠재(七齋)를 행하였다. 같은 해 주지 성민(省敏)의 청에 따라 경주 백률사의 전단관음상(旃檀觀音像)을 이 절로 옮겨 모셨으며, 1413년해인사의 대장경을 인출(印出)하여 이곳에 봉안하였다.
    1414년 법회를 열고 대장경을 전독하였으며, 1418년세종이 이 절에 쌀 50석을 하사하였다. 1419년김구덕(金九德)이 정종의 칠재를 열었으며, 1424년 나라에서 전국 사찰의 승려의 수와 전지를 정할 때 승려 200명, 전지 400결로 하였다.
    1434년 세종이 이 절의 승려에게 반승(飯僧)하는 것을 항례로 삼게 하였으며, 1442년 이 절에 유생들이 출입하는 것을 금하였다. 단종 때에는 절의 이건문제가 제기되었으나 옮기지 않았으며, 1799년(정조23)에 편찬된 『범우고(梵宇攷)』에는 이미 폐사된 것으로 나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상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