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각개교절(大覺開敎節)

원불교의식행사

 원불교의 창시자인 박중빈의 대각과 원불교의 개교를 기념하는 명절.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각개교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원불교 대각개교절
이칭
원불교열린날
분야
원불교
유형
의식행사
성격
원불교경축일
행사시기
4월 28일
주관처
원불교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원불교의 창시자인 박중빈의 대각과 원불교의 개교를 기념하는 명절.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원불교 최대의 경축일이다. 원불교의 창시자인 박중빈이 오랜 구도(求道) 끝에 깨달음[大覺]을 얻은 날로서 원불교에서는 이 날을 기념하여 원불교가 시작[開敎]된 날로 경축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박중빈은 1916년 4월 28일(음력 3월 26일)에 대각하였다. 원불교 초기에는 음력으로 행사를 치르다가 사회변화에 맞추어서 4월 28일로 변경하였다. 또한 박중빈이 1891년 5월 5일(음력 3월 27일)에 탄생한 것을 기념하여 4월 1일부터 5월 5일에 이르는 기간을 대각개교 경축기간으로 정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각개교절이라는 표현보다 ‘원불교 열린 날’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행사내용
특별법회, 학술대회, 예술행사 등의 경축행사를 하고 있으며, 원불교 열린 날을 기념하여 은혜심기운동, 은혜확산운동 등의 사회 봉공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4월 28일에는 소태산의 대각과 원불교의 개교라는 큰 뜻 이외에도 원불교 교도들의 공동생일을 기념하는 명절로 보내기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일반 종교에서는 교조의 탄생일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지만, 원불교에서는 교조가 깨달음을 이룬 날을 더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또한이 날을 교도들의 공동생일로 겸하고 있는데, 이는 육신의 태어남보다 정신의 거듭남, 나아가 깨달음을 더 중요시하는 원불교의 전통을 살려서 교도들의 정신적 각성을 장려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김도공(원광대학교 원불교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