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거암유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거암유고(蘧庵遺稿)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송인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8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거암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송인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8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4권 2책. 석활자본. 1938년 송태섭(宋台燮)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송준필(宋浚弼)의 서문과 권말에 송종술(宋種述)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220수, 권2·3에 서(書) 66편, 권4에 잡저 6편, 서(序) 1편, 발 1편, 잠 1편, 제문 8편, 행장 3편, 부록으로 가장 1편, 행장 1편, 묘갈명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시상이 고매하고 시어가 중후하여 도학자 같은 시풍을 가지고 있다. 이 중 이황(李滉)의 기정(岐亭) 10운을 써서 부(賦)한 「송간정십경(松磵亭十景)」과 「경차회재선생임거십삼영(敬次晦齋先生林居十三詠)」은 경물과 감회를 잘 표현한 작품이다.
    서(書) 중 이진상(李震相)에게 보낸 서에서는 양주(楊朱)와 묵적(墨翟)의 설을 맹렬하게 비난하여 무군무부(無君無父)의 학설로서 그 해가 매우 크다고 논하였다. 그밖에 『대학』의 각 장구에 대해 자기의 의견을 논술하여 답한 것이 많다.
    잡저 중 「지명설(知命說)」에서는 사람의 명(命)과 귀천과 빈부가 천명으로 정해져 있으니 피할 수 없다고 하였고, 「논어차의(論語箚疑)」에서는 『논어』의 각 부문에 대해 선현들의 말을 인용하고 자기의 견해를 표명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혁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