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겸산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겸산집(兼山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김성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1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겸산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김성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1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6권 2책. 목활자본. 1951년경 그의 손자인 종가(種嘉)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민병승(閔丙承)의 서문과 권말에 종가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과 성균관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는 부 2편, 시 55수, 권3은 소 1편, 봉사(封事) 1편, 권4는 서(書) 8편, 서(序) 5편, 기 6편, 설 1편, 통문(通文) 1편, 권5는 권자문(勸資文) 1편, 격문(檄文) 1편, 제문 1편, 혼서(婚書) 1편, 시문(時文) 4편, 행장 3편, 권6은 부록으로 추정기문(趨庭記聞)·가장(家狀)·행장·묘갈명 각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부는 향시(鄕試)의 제목인 「영군국거효렴일인부(令郡國擧孝廉一人賦)」와 성균관시(成均館試)의 제목인 「노련특고묘부(魯連特高妙賦)」가 있다. 시는 대부분 자연을 은거생활에 흡수 표현한 서정시가 많으며, 「겸산유거술회(兼山幽居述懷)」·「유거잡영(幽居雜詠)」이 있다.
    「갑진논시폐소(甲辰論時弊疏)」는 서양문물, 특히 의복제도의 수용과 너무 급진적인 개혁을 반대하고, 또 국정전반에 대한 폐단을 열거하여 반박하였다. 「을사봉사(乙巳封事)」는 을사조약의 취소와 오적신(五賊臣)의 참수를 주장하는 내용이다.
    서(序) 중 「백일동의록서(百一同義錄序)」는 1894년(고종 31) 동학운동이 일어나자 동학군을 방어하는 향토방위조직명부의 서문이며, 기 중 「청학동일기(靑鶴洞日記)」는 지리산에 있다는 청학동을 두루 돌아보고 그 위치를 밝힌 것이다.
    「팔로유생청복서원설소청통문(八路儒生請復書院設疏廳通文)」은 훼철된 서원을 복원할 것을 주장한 내용으로, 8도의 유림들에게 보낸 통문이다. 격문의 「유동비문(諭東匪文)」은 동학운동 때 소모영(召募營)을 대신하여 지은 격문으로, 동학군을 진압하자는 내용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능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