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당유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당유고(敬堂遺稿)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유상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7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당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유상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7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897년 아버지인 낙연과 교우들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전우의 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에 시 32수, 서(書) 12편, 잡저 12편, 잡지(雜識), 서(序) 2편, 기 4편, 발 1편, 명 5편, 고축 2편, 제문 4편, 행장 3편, 유사 2편, 문견록 1편, 부록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는 대부분 전우·정민채(鄭敏采)·김종순(金鍾順)·정인철(鄭仁哲)·고석진(高石鎭) 등 교우들과 주고받은 것으로 경전과 심성설에 대한 논술이 많다.
    잡저 중 「서시아배(書示兒輩)」는 입교(立敎)·명륜(明倫)·독서·거처·택사(擇師)·교유(交遊)·절검(節儉) 등에 대해 설명한 것인데, 사람의 일상생활에 절실한 교훈이다. 「오행지생각일기성론(五行之生各一其性論)」은 오행의 생리에 있어서 그 본성의 동이론(同異論)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한 것이다.
    잡지는 경전의 난해한 부분에 대해서 이해하기 쉽도록 단락을 나누어 자신의 연구성과를 제시하였는데, 특히 성리학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노성문견록(蘆星聞見錄)」은 혼란을 일으키는 예제(禮制)에 대해 그의 스승인 임헌회의 예학을 보고 들은 대로 기록한 것으로, 당시의 상·제례를 살펴보는 데 중요한 참고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동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