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산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산집(耕山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최시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9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산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최시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9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9권 4책. 목판본. 1929년 최운성(崔雲聲)이 간행하였다. 권말에 이인식(李寅植)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시 220수, 권3·4에 소 1편, 서(書) 113편, 권5에 잡저 4편, 서(序) 12편, 기 9편, 권6에 발 8편, 잠 2편, 명 4편, 찬(贊) 1편, 상량문 2편, 고유문 1편, 제문 20편, 애사 4편, 권7에 뇌문(誄文) 3편, 묘지명 6편, 묘갈명 5편, 묘표 1편, 권8에 행장 4편, 유사 7편, 권9는 부록으로 가장·행장·묘지명·묘갈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증여시와 만사가 대부분이고, 선유들의 차운시도 많다. 서(書) 중 「상지헌최선생(上止軒崔先生)」은 『중용』의 도심(道心)과 인심(人心)에 대하여 질의한 것이다. 「답우해찬(答禹海纘)」은 『태극도설(大極圖說)』을 받아보고 태극의 동정(動靜), 미발지체(未發之體), 성발위정(性發爲情)에 대하여 답변한 내용이다.
    잠의 「알인욕잠(遏人慾箴)」에서는 성(性)이 형기로 발동하여 외부로 표현될 때 인욕이 생기므로 이의 중절이 필요하다는 인심유위(人心惟危)를 강조하였다. 명에는 「자기명(自欺銘)」·「수구명(守口銘)」·「방의명(防意銘)」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신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