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오고략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오고략(嘉梧藁略)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이유원의 전문·옥경고승기·소차·악부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오고략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이유원의 전문·옥경고승기·소차·악부 등을 수록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3책. 필사본. 자인(自引)에 고종이 1868년(고종 5)에 내린 서사(書賜) 속의 ‘가오(嘉梧)’라는 표현을 따서 책명으로 삼았으며, 미정고(未定稿)라고 밝히고 있다. 제6책에 실려 있는 정원용(鄭元容)과 윤정현(尹定鉉)의 서(序)가 각각 1871년과 1872년에 쓰여진 것이므로 이 문집은 1871년 전후에 일단 완성되었고, 그 뒤 추필되어 만년에 편집된 것으로 보인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제1책에 전문(箋文) 20편, 책제(策題) 2편, 서(書) 74편, 설 7편, 2책에 시장(諡狀) 15편, 제3책에 옥경고승기(玉磬觚賸記) 1편, 제4책에 계(啓) 33편, 의(議) 13편, 제5책에 소차(疏箚) 21 편, 부주(附奏) 28편, 제6책에 악부 19편, 제7∼9책에 묘지명 46편, 묘갈명 24편, 제10책에 신도비 14편, 제11책에 응제문(應製文) 27편, 상량문 9편, 명 23편, 제12책에 행장 6편, 제13책에 잡저 22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잡저의 「동사찬(東史贊)」은 우리나라 역사를 순차적으로 편찬한 것으로 사학연구에 도움이 되며, 「악부(樂府)」는 기자악(箕子樂)으로부터 삼한시대·삼국시대와 고려·조선조에 이르기까지 역대의 악부를 모은 것으로 국악을 연구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동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