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촌문집(佳邨文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이신회의 시·소·장·묘명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촌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이신회의 시·소·장·묘명 등을 수록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2권 1책. 납활자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증손인 봉관(鳳觀)과 종손인 석중(錫中)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송영대(宋榮代)·정인종(鄭寅鍾)·유원모(柳源模) 등의 서문과 권말에 그의 족후손인 병은(炳殷)의 발문이 있다.
권1에 부 1편, 시 200여 수, 권2에 소 5편, 장(狀) 8편, 묘명 2편, 발 1편, 기 4편, 잡저 1편, 설 2편, 축사 6편, 부록으로 언행잡록·가장·묘표·신도비명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 중 시에는 주자가 『산해경 山海經』을 읽고 지은 시를 차운(次韻)한 장편의 연작시를 비롯하여 서정이 강하게 깔린 「초월 初月」·「청와 聽蛙」·「행실 杏實」·「문자규 聞子規」 등과 산수를 유람하면서 지은 다수의 즉흥시, 또 학문적 내용을 주제로 지은 「독논어유감 讀論語有感」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이 고루 실려 있다.
소 중 4편은 그가 사간원사간·승정원승지·한성부우윤·병조참의 등에 임명되었을 때 올린 짤막한 내용의 사직소이고, 「의진시폐 擬陳時弊」는 제방의 수리와 증축, 형정을 엄정하게 시행할 것 등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잡저의 「변이단 辨異端」은 당시 사교로 지목되던 천주교의 성행을 염려하면서 이수광(李睟光)이 지은 『지봉유설』을 토대로 하여 『천주실의』의 내용을 비판적으로 분석하여 배척하는 한편, 양명학에 대해 체계적인 분석을 통한 배격을 주장하는 내용이다.
이 밖에 설 가운데 「인묘설 仁猫說」에서는 그가 고양이를 가운데 두고 친구들과 직접 체험한 사실을 통하여 인간의 약점과 비리를 지적하였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동현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