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금정문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금정문집(覺今亭文集)

      유교문헌

       조선전기 학자 정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6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금정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학자 정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6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권 1책. 석인본. 1936년에 저자의 11대손인 수탁(秀卓)·수형(秀亨)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명상(李明翔)의 서문과 권말에 그의 후손인 주영(周永)·수탁의 후지(後識)가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에 시 16수, 부(賦) 3편, 서(書) 1편, 잡저 5편, 애사 1편, 제문 1편, 묘갈명 1편, 권2는 부록으로 신장(贐章) 1편, 행략(行略)·행장·묘갈명·묘지명·통문(通文)·봉안문·상향축문(常享祝文)·중건기(重建記)·상량문 각 1편 및 세계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부의 「가야산부(伽倻山賦)」는 가야산의 아름다움과 풍치를 문학적 감상으로 노래한 것이다.
      잡저의 「낭옹설(浪翁說)」은 낭비와 게으름을 경계한 내용으로, 낭옹이라는 인물을 등장시켜 전기체로 쓴 글이다. 낭옹은 아현(娥縣) 동쪽의 동촌(桐村)에서 살고 있는데, 게으르고 낭비가 심하며 술과 여자, 잡기에 빠져 가산을 탕진하여, 결국 부모와 처자를 가난에 빠뜨리고 자신도 망친다는 내용으로, 그 전개가 소설의 원초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서지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