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간우유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간우유집(艮宇遺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이인중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9년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간우유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이인중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9년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5권 2책. 목판본. 1909년 아들 석정(錫井)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도화(金道和)의 서문과 권말에 이능오(李能吾)의 발문, 박종진(朴宗鎭)의 후지가 있다. 규장각 도서·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는 시 117수, 권3은 서(書) 26편, 잡저 5편, 권4는 서(序) 3편, 기 2편, 발 4편, 명 3편, 상량문 1편, 제문 23편, 비문 2편, 권5는 부록으로 만사 12편, 제문 24편, 가장·유사·행장·묘갈명·묘지명 각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 중 「서창개계(書牕開溪)」는 저자의 은거생활의 정경을 표현한 것이고, 「화목십이영(花木十二詠)」은 자연의 섭리를 섬세히 관찰한 것이며, 「산수팔경」은 집 주변의 자연경관을 생동감 있게 읊은 것이다. 서(書) 중 유진룡(柳震龍)에게 답한 「답유대현(答柳大見)」의 별지는 경전에 관한 논술로 그의 학문을 엿볼 수 있다.
    잡저 가운데 「서전차의(書傳箚疑)」는 『서경』에서 의심될만한 문구를 저자 나름대로 해석해놓은 것이다. 「의리설(義理說)」은 의리란 사람으로서의 당연한 법칙임을 역설한 장편의 논설이다. 「학성이씨부정공파문안서(鶴城李氏副正公派門案序)」는 가계·봉제사·접빈객·경조·거가(居家)·처세순의 절목이 있어 참고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능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