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회산문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회산문집(檜山文集)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 정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65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회산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 정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65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3권 1책. 목판본. 1765년(영조 41) 방손 정우(丁堣)가 편집, 간행하였다. 본디 정황(丁熿)의 『유헌집(游軒集)』 초간본 권말에 시 1수와 묘표·행적(行蹟)이 수록되어오던 것을 정우가 저자의 외손 이항복(李恒福)의 후손집에서 유고를 모아 이 문집을 펴낸 것이다. 고려대학교 도서관·단국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두에 박성원(朴聖源)·유최기(兪最基)의 서문, 권말에 이도보(李道普)·정우의 발문이 있다. 권1·2는 시 25수, 책(策)·조천록(朝天錄)·서행기(西行記) 각 1편, 권3은 부록으로 묘표·행적·상량문·사액문(賜額文) 각 1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김천역도중(金泉驛途中)」을 비롯하여 경상도의 지명이 대부분의 시제에 들어 있는데, 경상도의 풍물과 경치를 타향살이의 각도에서 조명하고 있다.
    「조천록」은 1537년(중종 32) 서장관으로서 명나라에 다녀온 기록으로 1537년 7월 1일부터 11월 14일까지 의주(義州)와 남경(南京) 사이의 도중에 있었던 일, 보고들은 일, 겪은 생소한 일들을 순차적으로 적은 기행문이다.
    「서행기」는 서울서 평양까지 가는 도중에 일어났던 일과 평양의 연광정(練光亭) 등 명소를 유람한 사실을 문학적으로 쓴 기행문이다. 이밖의 책은 나라를 다스리는 방법을 논한 글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영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