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회와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회와집(悔窩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안중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4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회와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안중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4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8권 4책. 목활자본. 1904년 저자의 6대손 종학(鐘學)·종필(鐘弼) 등이 간행하였다. 규장각 도서·장서각 도서·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종학의 발문에 의하면, 원래 원집·후집·속집·산필(散筆) 등 네편을 발간하려고 하였으나 원집 한편에 그치고 말았다 한다. 권두에 남정철(南廷哲)의 서문이, 권말에 종학과 이종원(李鍾元)의 발문이 있다.
    권1∼3은 시 583수, 권4는 서(序) 21편, 제발(題跋) 6편, 권5는 제발 15편, 기(記) 11편, 권6은 기 14편, 논(論) 15편, 권7은 설(說) 8편, 잡저 6편, 행록 2편, 행장 3편, 권8은 찬(贊) 8편, 명송(銘頌) 7편, 서(書) 6편, 상량문 2편, 제문 9편, 애사 4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에는 「삼각산(三角山)」·「육신묘(六臣墓)」·「인일감록(人日感錄)」·「야좌염민사차두율(夜坐念民事次杜律)」·「고한(苦旱)」·「위농(爲農)」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들이 실려 있다. 기는 기행문과 서재나 정자에 부친 글이다.
    논은 역사적인 인물들에 대한 논평이 대부분이다. 「양만춘론(楊萬春論)」에서는 양만춘이 당나라의 침략을 격퇴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그 침입의 목표가 연개소문(淵蓋蘇文)이었다면 오히려 그 침입에 내응하였을 것이라는 색다른 주장을 하였다.
    「견역사론(蠲役私論)」에서는 큰 병폐로 대두된 토지겸병과 양정(良丁)의 역(役)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였다. 설의 「거붕당설(去朋黨說)」은 당시 극심한 당쟁을 해소하기 위하여 중용(中庸)의 정신에 입각한 건극지치(建極之治)를 주장하는 내용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종혁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