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회운유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회운유고(晦雲遺稿)

      유교문헌

       조선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고제림의 시·서(書)·잡저·기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회운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고제림의 시·서(書)·잡저·기 등을 수록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고제림의 증손 고재규(高在奎)·고재수(高在洙)와 현손 고인석(高仁錫) 등이 편집·간행하였다. 간행연도는 미상이다. 권두에 김효원(金曉元)의 서문, 권말에 강대기(姜大基)의 발문과 고재규의 후지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3권 1책. 신연활자본.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1에 서(書) 11편, 권2에 잡저 10편, 권3에 서(序) 2편, 기(記)·발(跋)·묘지·제문·행장·부(賦) 각 1편, 시 87수, 부록으로 유사·행장·묘표·묘지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書)의 「여태수(與太守)」는 원답(院畓)이 백성에게 미치는 혜택과 폐단에 대하여 태수의 성찰과 대책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잡저 가운데 「예의(禮疑)」와 「의록(疑錄)」에서는 시제축문(時祭祝文)과 며느리의 복제(服制), 우제(虞祭) 및 소상·대상 등의 제례를 실제 행함에 있어서의 문제, 『상례비요(喪禮備要)』 등 예서에 수록된 여러 의문점을 논술하였다. 서 가우데 스승 조병덕과 기정진에게 보낸 글에도 예에 관한 문목(問目)이 많다.
      잡저의 「태극도설문의(太極圖說問疑)」는 주돈이(周敦頤)의 『태극도설』 중 의심나는 것을 정리하고 해석한 것이다. 「삼계문답(三溪問答)」은 조병덕의 문하에서 공부하면서 경학과 예학 등에 대하여 문답한 내용을 적은 것이며, 「양면설(養棉說)」은 들깨[荏]와 목화[棉]를 함께 재배할 수 없다는 것을 예로 들어 학문의 도와 인욕(人慾)의 해가 양존할 수 없음을 말한 글이다. 이 밖에 「석남문견록(石南聞見錄)」·「하사문답(下沙問答)」·「독대학만록(讀大學謾錄)」 등 학문을 하면서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한 글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용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