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회재문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회재문집(晦齋文集)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학자 이언적의 시·사·부·잡저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회재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학자 이언적의 시·사·부·잡저 등을 수록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3권, 부록 합 5책. 목판본. 왕명에 의하여 손자 준(浚)과 노수신(盧守愼)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그 뒤 임진왜란으로 모두 소실되자 1631년(인조 9)에 옥산서원(玉山書院)에서 중간하였다. 1641년과 정조 때에 보각(補刻)되고, 1926년에 다시 중간되었다. 1933년에 별집 5권 2책이 간행되고 1962년에는 『회재선생전서』가 국역, 출간되었다. 권두에 노수신의 서문이 있다.
    권1은 고시 102수, 권2·3은 율시 208수, 권4·5는 시 83수, 사(詞) 1수, 고이(考異) 1편, 부(賦) 3편, 잡저 7편, 권6은 잠명(箴銘) 10편, 기(記) 1편, 제문 5편, 행장 1편, 비명 3편, 권7∼10은 소(疏) 2편, 전(箋) 2편, 사장(辭狀) 6편, 차자(箚子) 6편, 권11은 서(序) 6편, 전(傳) 1편, 제문 1편, 축문 1편, 비명 2편, 권12는 소 1편, 권13은 습유(拾遺)로 장(狀) 8편, 차자 5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5책은 부록으로 세계(世系) 2편, 연보 1편, 후서(後敍) 1편, 행장 1편, 비명 1편, 묘지 1편, 기 3편 등으로 되어 있다.
    이 가운데 권5의 잡저에는 「서망재망기당무극태극변후 書忘齋忘機堂無極太極辨後」·「답망기당 答忘機堂」 제일서(第一書)·제이서(第二書)·제삼서(第三書)·제사서(第四書)와 「송원전한계채서 送元典翰繼蔡序」·「이윤오취탕론 伊尹五就湯論」이 있다. 특히 손숙돈(孫叔暾)과 조한보(曺漢輔)에게 보낸 글은 당시 학자들이 노장사상이나 불교에 휩쓸리는 경향에 대해 성리학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시사한 내용으로 높이 평가받는다.
    권7의 「일강십목소 一綱十目疏」는 시정(時政)에 관한 의견을 진술한 것이다. 인주심술(人主心術)의 일강(一綱)과 엄가정(嚴家政)·양국본(養國本)·정조정(正朝廷)·신용사(愼用舍)·순천도(順天道)·정인심(正人心)·광언로(廣言路)·계치욕(戒侈欲)·수군정(修軍政)·심기미(審幾微)의 열 가지 항목을 들어 정치의 폐단을 막고 재정을 절약하며 군비를 보수하여 국방을 튼튼히 함으로써 국가의 기본을 수립할 것을 주장하는 글이다.
    권6의 「수진팔규 修進八規」는 1550년(명종 5) 강계에서 유배 생활을 할 때 임금의 진덕(進德)·수업(修業)을 위하여 올린 상소이다. 명도체(明道體)·입대본(立大本)·체천덕(體天德)·법왕성(法往聖)·광총명(廣聰明)·시인정(施仁政)·순천심(順天心)·치중화(致中和)의 8개 항목으로, 임금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밝힌 글이다.
    권11의 「대학장구보유 大學章句補遺」는 주희(朱熹)가 지은 『대학장구』의 잘못된 점을 보완한 독창적인 저술이다. 「중용구경연의 中庸九經衍義」는 『중용』의 구경(九經)에 대하여 설명을 덧붙인 글로서 미완성작이다. 「구인록 求仁錄」은 인(仁)을 구하는 방법을 여러 경전에서 뽑아 엮은 책이다.
    「봉선잡의 奉先雜儀」는 주자의 『가례』를 바탕으로 하여 시속(時俗)의 잡다한 예절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그의 아들 전인(全仁)에게 전해 준 글로서, 전인이 후에 저술한 책이다. 「사벌국전 沙伐國傳」은 한문으로 된 단편소설의 일종이다.
    권12의 「일강구목소 一綱九目疏」는 1541년 홍문관에 있을 때 올린 상소문이다. 치중화(致中和)를 강(綱)으로 하고 궁금불가불엄(宮禁不可不嚴)·기강불가부정(紀綱不可不正)·인재불가불변(人材不可不辨)·제사불가불근(祭祀不可不謹)·민은불가불휼(民隱不可不恤)·교화불가불명(敎化不可不明)·형옥불가불신(刑獄不可不愼)·사치불가불금(奢侈不可不禁)·간쟁불가불납(諫諍不可不納)의 9개 항목으로, 정치 등 각 분야에 대한 원칙을 논하고 있다.
    습유의 「시강원차자 侍講院箚子」는 1522년 시강원 설서로 있을 때 올린 차자로, 세자의 보양(輔養)을 철저하게 하기 위해서는 서연(書筵)을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다. 이언적의 성리설(性理說)은 누구에게 배워서 전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노력에 의하여 정립한 독창적인 이론이다. 뒤에 이황(李滉)과 이이(李珥)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는 점에서 한국 성리학사에서 높이 평가할 만한 것이다.
    그는 생애의 대부분을 관직에 투신하였다. 말년에 강계에서 유배 생활하는 6년 동안 저술한 「대학장구보유」·「중용구경연의」·「구인록」·「봉선잡의」 등은 모두 별도로 간행되었으며, 이 책에는 그 서문만 실려 있다. 규장각도서·장서각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조준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