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효촌유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효촌유고(曉村遺稿)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장업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0년경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효촌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장업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0년경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7대손 철순(喆淳)·태순(台淳) 등이 편집하여 1920년경에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영한(金寗漢)·조장섭(趙章燮)·허병(許炳) 등의 서문이, 권말에 태순의 발문이 있다. 장서각 도서에 있다.
      권1에 사(詞) 1편, 시 158수, 권2에 서(書) 5편, 기(記) 3편, 묘갈문 1편, 상량문 2편, 제문 8편, 유사 1편, 부록으로 행장·묘갈문·제문·만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부사(賢婦詞)」는 고모의 3대손 김륜(金碖)의 부인 이씨(李氏)의 덕행을 칭송한 작품이다. 시는 증여시·차운시·만시가 상당히 많다.
      서(書)의 「상부백조위수서(上府伯趙渭叟書)」는 남원에 있던 고룡서원(古龍書院)의 보수를 부사 조위수에게 청원한 내용이며, 「상어사김시걸천진생서(上御史金時傑薦晉生書)」는 고을에서 덕행이 뛰어난 진수경(晉壽卿)을 발탁하여주기를 청원하는 글이다.
      그리고 「위가군답우수사이빈서(爲家君答右水使李䎙書)」·「답최내심서(答崔乃心書)」등은 여러 일상적인 사연을 담은 서신이다.
      「고마청조약후기(雇馬廳條約後記)」는 부사 조위수를 대신하여 지은 글로, 말을 사들이는 데 관리나 백성이나 모두가 불편한 실정을 감안하여 고마청을 세우고 엄격한 규칙을 세우면, 서로 편리하게 될 뿐 아니라 사사로움이 개입하지 못하게 방비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고룡서원중수시사기(古龍書院重修時事記)」·「고암서원상량문(高巖書院上樑文)」·「고암서원개기문(高巖書院開基文)」 등은 서원에 관한 사료가 된다. 그 밖에 증조부 경세(經世)의 묘갈문과 「환성암진선생봉안문(喚醒菴陳先生奉安文)」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건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