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후백당유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후백당유고(後柏堂遺稿)

      유교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항일운동가 오영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6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후백당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항일운동가 오영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6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946년 아들 수근(壽根)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문옥(金文鈺)의 서문이, 권말에 오필선(吳弼善)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70수, 권2에 소(疏) 1편, 서(書) 2편, 잡저 1편, 서(序) 1편, 고축문 2편, 제문 1편, 권3은 부록으로 가장·묘지명·묘갈명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 중 「영송(詠松)」은 소나무의 절개를 노래한 맑은 시풍을 보인 작품이다. 이에 비하여 「경술팔월문국변통곡산중운(庚戌八月聞國變痛哭山中韻)」과 「문안의사의거(聞安義士義擧)」는 상세(傷世)와 우국의 정을 서술한 애국시이다. 경술국치와 안중근(安重根)의 의거를 노래하고 있는 이 작품은 비록 자신은 의거에 성공을 거두지 못하였으나 와신상담(臥薪嘗膽)하는 우국충정을 읽을 수 있게 한다.
      소는 의작(擬作)으로 1908년 2월 김준(金準)과 함께 벌인 고창전투(高敞戰鬪)의 전말을 고종에게 진언한 것인데, 이로부터 의병이 전국에 왕성히 일어나게 된 것을 자부하고 있다.
      잡저는 「군중일기(軍中日記)」로, 1905년 을사보호조약 체결로 의병을 일으킨 때부터 패퇴한 1909년 12월 1일까지 4년 동안의 사건을 기록하고 있어, 의병사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순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