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휴암문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휴암문집(休巖文集)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학자 채무일의 시·책·상향문·명신록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휴암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학자 채무일의 시·책·상향문·명신록 등을 수록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권 1책. 필사본. 인천채씨종회에 소장되어 있으며, 1988년『인천채씨문헌집』에 포함, 영인되어 널리 유포되고 있다.
    권1에 시 92수, 권2에 책(策) 3편, 부록으로 행장·묘갈명·임호서원봉안문(臨湖書院奉安文) 각 1편, 상향문(常享文) 2편, 명신록 1편, 김하담부계기(金荷潭涪溪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독특한 재기를 발휘하고 있는데, 「적거우음(謫居偶吟)」은 김안로(金安老)의 미움을 받아 귀양갔을 때 지은 것으로 적객(謫客)의 고달픈 심정을 잘 표현하였다.
    「이월대설(二月對雪)」에서는 봄과 겨울이 공존하는 듯 변덕스러운 계절을 자기의 희비와 영고를 가늠할 수 없는 처지에 비유하면서, 눈 속에 풍기는 매화의 향기에 매료되고 있음을 시사하였다.
    「우흥(寓興)」·「상화조어(賞花釣魚)」·「도원춘흥(桃園春興)」 등에는 늘 동경하던 이상의 세계를 그리는 마음이 아쉬움과 함께 잘 묘사되어 있다.
    그 밖에 「광한전(廣寒殿)」과 「아방궁(阿房宮)」은 장편의 시로, 하늘에 있다는 광한전의 화려한 모습과 이미 자취마저 없어진 진시황(秦始皇)이 지은 아방궁(阿房宮)을 상상으로 그려본 것이다.
    책문은 공자(孔子)가 죽은 뒤 자공(子貢)이 다른 제자들과는 달리 무덤에서 3년을 더 지낸 이유를 설명한 글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