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희암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희암집(希庵集)

    유교문헌

     조선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송시일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9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희암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송시일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9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불분권 1책. 목활자본. 1929년 손자 병극(秉極)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고광선(高光善)의 서문이, 권말에 족손 병주(秉胄)·병엽(秉燁)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시 42수, 명(銘) 3편, 서(書) 16편, 제문 3편, 문(文) 3편, 기(記) 2편, 발(跋) 4편, 묘표 2편, 부록으로 금곡서증(錦谷書贈) 1편, 기 1편, 시 3수, 제문 1편, 사장(事狀)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은둔사상을 함축하고 있는 것이 많다. 「산양귀로유감(山陽歸路有感)」·「술회(述懷)」·「빈병시학자(貧病示學者)」·「자만(自挽)」 등이 대표작이다.
    서(書)는 주로 친지 간에 안부를 묻거나 간단한 용건을 주고받은 것이 많으나, 「상입재송상공근수(上立齋宋相公近洙)」와 「상연재송선생병선(上淵齋宋先生秉璿)」에는 학문적인 의견 또는 시사적인 문제가 언급되어 있다.
    「창유향리문(倡諭鄕里文)」은 1895년(고종32) 단발령이 내려졌을 때 마을 선비들에게 반대운동에 나서자는 격문이다. 명은 신독(愼獨)·경(敬)·의(義) 등을 수행목표로 삼는다는 내용이다. 이 밖에 「자경문(自警文)」은 자신의 수양하는 방법과 결의를 밝힌 글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