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간정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간정집(艮庭集)

    유교문헌

     조선시대 문신·학자 이유홍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52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간정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문신·학자 이유홍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52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5권 2책. 고활자본(후기목활자). 1852년(철종 3) 그의 12대손 최종(最種)에 의해 편집, 간행되었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이덕하(李德夏)와 최종이 쓴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권1∼3에 시 419수, 소(疏) 1편, 계사(啓辭) 1편, 서(書) 20편, 잡저 5편, 권4에 서(序) 3편, 기 1편, 표전(表箋) 7편, 교서(敎書) 1편, 고유문 3편, 제문 3편, 묘지명 2편, 권5는 부록으로 행장·묘갈명·묘갈추기·묘지명·묘지추기·만사·청시소(請諡疏)·계 등이 수록되어 있다.
    그의 시 가운데 「성산록(盛山錄)」이란 시는 강계에 유배되어 있는 동안 김류(金瑬)·유색(柳穡) 등과 함께 3인이 주고받은 시를 담고 있다. 이 시는 당나라 한유(韓愈)의 「성산십이시(盛山十二詩)」를 본떠서 지은 것으로 당시의 괴로운 심경이 표현되어 있다.
    권3의 시에는 오언고시·칠언고시와 과체(科體)인 「송우공이지첩예행재(送虞公異持捷詣行在)」·「대항우사오강정장(代項羽謝烏江亭長)」 등이 있다. 근체(近體)·고체(古體)를 막론하고 모두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계사의 「논삼간계(論三奸啓)」는 당시 대북파(大北派)의 영수 정인홍(鄭仁弘)이 소북파(小北派)의 영수인 유영경(柳永慶)을 공격하는 소를 올리자 유영경을 옹호하여 정인홍을 논박한 글이다. 서(書)에는 김류에게 답하는 편지가 있는데, 당시 후금이 쳐들어올 것을 예언한 내용이 있어 주목을 끈다.
    잡저에는 「사오왕궤장서(賜吳王几杖書)」 등 중국 고사를 소재로 쓴 잡문·수필형식의 글 2편이 들어 있고, 이밖에 주인을 위하여 목숨을 바친 개에 관한 이야기인 「의구전(義狗傳)」이 흥미를 끌게 한다.
    권4의 「양무국서(養武局序)」와 「양무국기(養武局記)」는 그가 영천군수로 있는 동안 양무국을 설치하여 고을 백성들로 하여금 생업에 종사하면서 유사시에 대비, 군사훈련을 받도록 한 사실을 기록한 것으로 주목할 만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양홍열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