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간취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간취집(澗翠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유석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9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간취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유석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9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909년 그의 조카 한순(漢淳)이 편집, 간행하였다. 그의 교우인 송호완(宋鎬完)의 서문과 신태욱(申泰勖)·하겸진(河謙鎭)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202수, 만사(挽詞) 5수, 권2에 서(書) 15편, 서(序) 1편, 기 2편, 설 6편, 찬 1편, 권학문(勸學文) 1편, 제문 2편, 권3은 부록으로 행장 1편, 묘표 1편, 만장(挽章) 24수, 제문 2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에는 「인심(人心)」·「도심(道心)」·「인택(仁宅)」·「의로(義路)」·「본연성(本然性)」·「기질성(氣質性)」·「지각(知覺)」·「형기(形氣)」·「사단(四端)」·「칠정(七情)」 등 경의(經義)와 성리학의 여러 개념을 주제로 한 것과 송별시, 그리고 전원풍경을 소재로 한 것 등 다양한 작품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
    서(書)의 별지는 그가 스승과 교우에게 시어(詩語)와 경의(經義)의 요체에 대해 질의한 것들이다. 설 가운데 「붕우설(朋友說)」은 세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교우의 중요성을 설명한 것이고, 「개과설(改過說)」은 관념보다는 구체적인 실천을 중요시하여 잘못을 고쳐나가야 된다는 논의이다. 「분정설(分定說)」은 운명은 구체적인 노력에 의해서 변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역사적 인물들의 예를 들어 서술한 것이다.
    이밖에 「구세조시강원습독금서선생행장(九世祖侍講院習讀錦西先生行狀)」에는 그의 선조인 희영(希榮)이 임진왜란 때 의병을 모집하여, 부산에서 적을 크게 무찔렀던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동현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