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례변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례변의(家禮變儀)

    유교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계운(金啓運)이 주희의 『가례』를 시대에 맞도록 해설 보완한 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례변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계운(金啓運)이 주희의 『가례』를 시대에 맞도록 해설 보완한 책.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8권 4책. 목활자본. 1909년 간행되었다. 저자의 자서가 있고 권말에 송병관(宋炳瓘)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이 책은 순서와 편집 범위 등을 『가례』에 따랐다. 권1에 통례(通禮) 9편, 권2는 관례 3편, 혼례 4편, 권3∼7은 상례 36편, 권8은 제례 9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인용된 학설은 광범위해 중국의 유씨(劉氏)·여씨(呂氏)·사마광(司馬光)·유공작(柳公綽) 등의 학설을 비롯, 우리 나라의 이황(李滉)·김장생(金長生)·송시열(宋時烈)·이의조(李宜朝)·장현광(張顯光)·김집(金集)·권상하(權尙夏)·송준길(宋浚吉)·한원진(韓元震)·이간(李柬)·박세채(朴世采)·정구(鄭逑) 등의 설을 폭넓게 인용해 변례에 대한 증거를 삼았고 간혹 사이사이에 자신의 견해를 할주(割注)로 보충하였다. 또한, 변동된 내용은 이론적인 면을 중시하지 않고 절차에 중점을 두었으며, 원문에서 변동이 되지 않은 것은 그대로 둔 채 변동된 사항만을 정리한 것이 특색이다.
    「통례」에서는 입후의(立後儀)·주사의(主祠儀)·유사의(有事儀)·심의의(深衣儀)·거가의(居家儀) 등이 언급되었고 「관례」에서는 행관의(行冠儀)·가관의(加冠儀)·계의(筓儀) 등이 언급되어 있으며 「혼례」에서는 행혼의(行婚儀)·가취의(嫁娶儀) 등이 다뤄졌다.
    「상례」에는 정종의(正終儀)·발상의(發喪儀)·염의(斂儀)·복제의(服制儀)·성복의(成服儀)·사우의(師友儀)·태추의(稅追儀)·문상의(問喪儀)·조부의(弔賻儀)·장매의(葬埋儀)·신택의(愼擇儀)·개천의(開穿儀)·비구의(備具儀)·계견의(啓遣儀)·행하의(行下儀)·제주의(題主儀)·반우의(返虞儀)·우제의(虞祭儀)·부제의(祔祭儀)·양상의(兩祥儀)·담제의(禫祭儀)·길제의(吉祭儀) 등이 다뤄져 있다.
    「제례」에는 시제의(時祭儀)·기일의(忌日儀)·기제의(忌祭儀)·성묘의(省墓儀)·묘제의(墓祭儀) 등이 자세히 언급되어 있어 『가례』의 확실하지 못한 점을 보충하고 『가례』에서 규정짓지 않은 부분을 삽입해 시행에 편의를 도모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