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수재문집(感樹齋文集)

유교문헌

 조선시대 문신 박여량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4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수재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문신 박여량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4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1914년 후손인 박창도(朴昌道) 등이 편집·간행하였다. 권두에 정연시(鄭然時)의 서문과 권말에 정직교(鄭直敎)의 발문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8권 5책. 목활자본. 국립중앙도서관·고려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1·2에 시 178수, 부(賦) 2편, 권3·4에 소 2편, 계(啓) 31편, 전(箋) 2편, 장(狀) 2편, 책(策) 2편, 서(書) 3편, 명 2편, 제문 9편, 고유문 4편, 기 3편, 서(序) 4편, 권5·6에 잡저 7편, 권7·8에 부록으로 세계도·연보 각 1편, 녹훈교서(錄勳敎書)·사제문(賜祭文) 각 1편, 제문 19편, 만사 20수, 묘갈명·가장·통문(通文) 각 1편, 끝에 박여량의 손자인 박명진(朴鳴震)의 사암공실록(思庵公實錄) 등이 실려 있다.
소 가운데 「청참김수조대곤등(請斬金睟曺大坤等)」은 김수와 조대곤을 사형시키라는 상소문이다. 그 내용은 감사인 김수는 왜군의 침략으로 동래와 양산이 함락될 때에 구원하지 않고 도주했으며, 병사 조대곤은 왜적을 공격하지 않고 군사로 자기 신변만 호위하게 했으니, 사형에 처해야 한다는 것이다.
계 가운데 「청신기축원사제신(請伸己丑寃死諸臣)」은 1589년(선조 22) 기축옥사 때 억울하게 죽은 이발(李潑)·이길(李洁)·백유양(白惟讓)·정개청(鄭介淸) 등의 죄안(罪案)을 없애고 벼슬을 돌려주도록 건의한 상소문이다. 「청오현종사(請五賢從祀)」는 높은 학덕과 국가에 큰 공로가 있는 김굉필(金宏弼)·정여창(鄭汝昌)·조광조(趙光祖)·이언적(李彦迪)·이황(李滉) 등 5현을 문묘에 배향시킬 것을 주장한 것이다.
「청물용여악(請勿用女樂)」은 왜란을 겪고 민생이 곤란을 당하고 있는 시기에 궁중에서 기생을 불러 잔치를 여는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한 상소이다. 「청물허일본인개시(請勿許日本人開市)」는 임진왜란을 겪은 지 얼마 되지 않고 일본에 대한 국민의 감정이 좋지 못할 때 간교한 일본인에게 시장을 열게 해서는 안 된다고 청한 내용이다.
「천령효열록(天嶺孝烈錄)」은 노진(盧禛)·강익(姜翼)·정수(鄭壽) 등 30명의 효와 절개를 기록하여 자손들에게 충효를 권장한 것이다. 그밖에 두류산의 경치를 구경하고 지은 「두류산일록(頭流山日錄)」과 관직에 있으면서 중요한 사실들을 기록한 「종사일기(從仕日記)」 등은 15·16세기의 국제정세 및 국내의 정치적·사회적 문제를 이해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해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