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화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화집(甘華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이정익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2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화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이정익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2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6권 3책. 목활자본. 1912년 그의 증손 능오(能吾)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서(序)는 없고, 권말에 최현필(崔鉉弼)과 능오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3에 시 369수, 가(歌) 1편, 서(書) 5편, 권4에 기 10편, 발 6편, 설·찬(贊)·명 각 1편, 잡저 7편, 권5에 축문 2편, 제문 21편, 상량문 3편, 전(傳) 1편, 묘갈명 2편, 권6에 부록으로 가장(家狀)·행장·묘갈명·지(識) 각 1편, 만사 50수, 후지(後識)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자연경치를 읊은 것이 많다. 잡저 중에 「인신이자설(忍愼二字說)」은 인(忍)과 신(愼)이 공부하는 데 중요함을 말하였다.
      「심경강의(心經講議)」는 인심(人心)이 도심(道心)을 따라야 함을 설명하고, 예(禮)와 악(樂)이 공부에 중요함을 말하였다. 이와 함께 예는 경(敬)을 위주로 하고, 악은 조화〔和〕를 위주로 삼는 것이어서, 사람은 이 둘에서 잠시도 떨어져 있어서는 안 된다고 논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양홍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