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암유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암유고(剛菴遺稿)

      유교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유학자 홍정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1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암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유학자 홍정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1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8권 1책. 석인본. 그의 문인 홍종범(洪鍾凡)·김형순(金炯純) 등이 편집하여 1961년에 간행하였다. 권두에 재종질 순기(淳璣)의 서문이 있다. 단국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96수, 권2에 시 101수, 권3에 서(書) 36권, 권4 잡저에 기(記) 10편, 문(文) 7편, 권5에 서(序) 2편, 기 9편, 발 4편, 유사 1편, 상량문 3편, 축문 2편, 권6에 제문 31편, 권7에 묘갈 5편, 묘표 22편, 행장 10편이 실렸으며, 권8은 부록으로 저자의 행장이 수록되어 있고, 권말에 문인록이 있다.
      시 중 「한거유감(閒居有感)」에는 저자의 보수적인 시국관이 나타나 있고, 「문사학익치유감(聞邪學益熾有感)」에서는 신학문에 밀려 차츰 퇴조하는 유학에 대한 안타까움을 묘사하고 있다.
      잡저 중 10여 편의 기행문은 고향인 삼척을 떠나 경주·금강산·해금강 등지를 구경하고 고성·양양을 거쳐 강릉에 돌아오는 동안에 쓴 것이다. 이들을 묶어 「사유제명승록(四遊諸名勝錄)」이라 이름했는데, 서경(敍景)·서사(敍事) 등 내용 묘사가 매우 사실적이어서 기행문체 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발에는 「서퇴도선생사물잠필첩(書退陶先生四勿箴筆帖)」·「서향음주의홀기후(書鄕飮酒義笏記後)」가 있고, 묘갈에는 홍면섭(洪勉燮)·김항향(金恒鄕)·김장(金璋)·김낙영(金洛榮) 등 당시 강릉과 삼척지역의 유명인사들이 들어 있어, 행장 10편과 함께 지방인물사연구에 도움이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영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