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영지(姜永墀)

유교인물

 일제강점기 『수재집』, 「심학집략」 등을 저술한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영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수재집』, 「심학집략」 등을 저술한 학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진양(晉陽). 자는 내형(乃亨), 호는 수재(睡齋). 아버지는 강두황(姜斗璜)이며, 어머니는 경주김씨로 김지용(金志溶)의 딸이다. 청빈한 가정에서 성장하여 별다른 사우(師友)의 도움이 없이 주경야독으로 가학(家學)을 이어받아 학문을 닦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나이 15세에 문사(文詞)가 이미 성숙하였고 그 뒤 학문을 계속 연찬하여 사서오경에 널리 통하였으며, 특히 『대학』·『중용』에 힘썼다.
심학(心學)에 관한 그의 연구를 집대성한 「심학집략(心學輯略)」이 있는데, 이기(理氣)·심성(心性)·인의(仁義)·도덕(道德)·성경(誠敬)·예악(禮樂)·충서(忠恕) 등 유학의 전반적인 문제에 관하여 상당한 연구체계를 세웠다.
만년에는 집 뒤 대나무숲 속에 한칸 정자를 지어 기거하면서, 손수 오동나무를 잘라 거문고를 만들어 탔으며 현실 세계에 초연한 생활을 하였다. 또한, 곽종석(郭鍾錫)과 친분이 있었으며, 후진양성에 힘썼다. 저서로는 『수재집(睡齋集)』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양홍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