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궁을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궁을기(弓乙旗)

    천도교제도

     천도교를 상징하는 깃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궁을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천도교를 상징하는 깃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동학의 제3대 교주 손병희(孫秉熙)는 1905년(고종 9)에 동학의 체제를 시대에 맞도록 대대적으로 고치기 시작하였다. 같은 해 12월에 그 이름을 천도교로 고쳤고 이어 천도교대헌(天道敎大憲)과 천도교를 상징하는 교기를 만들었다.
    천도교의 깃발로서 궁을기가 처음으로 사용된 것은 1906년 2월이다. 이 때 서울에 천도교 중앙총부가 마련되어 처음으로 간판을 올리는 기념식에 궁을기가 비로소 세워졌다. 이 깃발의 도안은 동학의 교조 최제우(崔濟愚)의 “나는 영부(靈符)를 가지고 있는데, 그 이름은 선약이고 그 모양은 태극과 같기도 하고 궁궁(弓弓)과 같기도 하다.”라는 구절을 바탕으로 하였다.
    궁을기는 세로로 그은 직선에 의해 이등분되어 깃대 쪽은 하얗고 바깥쪽은 빨갛다. 그 직사각형 한가운데에 둥근 도형이 자리잡고 있는데, 그것은 대체로 주돈이(周敦頤)의 태극도(太極圖) 제2도와 비슷하다.
    그러나 태극도 제2도는 본체가 동정(動靜)에 의해 음양으로 되는 것을 나타냈으며, 그 한가운데에 본체를 뜻하는 원이 자리잡고 있다. 이에 대해 궁을기의 도형은 세로로 그은 직선에 의해 이등분된 두 반원 속에 세로로 그려진 활모양이 두 개씩 나타나 있다.
    따라서 그 한가운데에 빛깔을 달리하는 두 반원이 자리잡고 있다. 이러한 도형을 바탕으로 한 깃발을 궁을기라고 부르는 것은 역시 “가슴에는 길이길이 사는 약을 간직하고 있는데, 그 모양은 궁을(弓乙)과 같다.”는 최제우의 글귀에 근거를 두었다. 이와 같이 최제우는 그가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영부를 그 모양이 ‘궁을’과 같다고도 하였다.
    그러므로 처음에는 궁자(弓字)와 을자(乙字)를 바탕으로 하여 궁을기의 도안을 만들었는데, 다시 수정되어 궁궁을 바탕으로 한 지금의 도안으로 정해졌다. 그러나 그 깃발의 이름은 궁을기로 남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동경대전(東經大全)』 ( 계미판 ,188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동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