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톨릭청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톨릭청년(─靑年)

    천주교문헌

     천주교 서울교구에서 발행한 월간잡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톨릭청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천주교 서울교구에서 발행한 월간잡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33년 6월에 창간되었다. 발행인은 주교 라리보(Larribeau), 주간은 신부 윤형중(尹亨重)이었고, 편찬위원은 장면(張勉)·장발(張勃)·이동구(李東九)·정지용(鄭芝溶) 등이었다.
    발행된 경위는 1933년 3월에 서울·대구·원산·평양과 만주의 연길(延吉) 등 5개교구장 주교회의에서 그때까지 각 교구별로 발행하고 있던 각종 간행물을 통제하기 위해 5교구연합출판위원회를 설치하는 한편, 대구교구에서 발행하던 『천주교회보』와 서울교구청년회에서 발행해오던 『별보』를 폐간하고, 새로 지식층 청년을 대상으로 한 잡지를 발행하기로 한 결정에 따라서였다.
    따라서 이 잡지는 『경향잡지(京鄕雜誌)』와 더불어 한국천주교회의 공인된 잡지로서 권위를 가졌다. 내용은 가톨리시즘의 보급을 위해 우리나라 천주교회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조명하는 종교적·신학적 문제를 다룬 논설을 주종으로 한 종교지로서의 특색을 뚜렷이 하면서, 근대 우리 사회가 당면한 문제들에 대한 각종 논문과 해설, 그리고 당대의 유명 문인들의 시·소설·수필 등을 게재하여 문예지로서의 일면을 엿보이게도 했다.
    1934년 11월호부터는 종전의 국한문혼용의 편집체재를 한글전용으로 바꾸어 한글보급에 앞장서기도 했는데, 재정난과 더불어 민족문화말살을 꾀하는 일본제국주의의 강압이 점점 가중되어 1936년 12월 통권 43호를 끝으로 하여 자진폐간하지 않을 수 없었다.
    광복 후 1947년 4월에 제5권 제1호로 복간되었으나, 6·25사변으로 휴간되었다가 1955년 1월호부터 속간되었다. 그 뒤 1971년 9월서울 대교구에서 종합교양지 『창조(創造)』를 창간함에 따라 다시 폐간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서상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