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만천유고(蔓川遺稿)

천주교문헌

 조선후기 천주교인 이승훈과 이벽·정약전·이가환 등이 남긴 글들을 모아 엮은 천주교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만천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만천유고 중 성교요지 부분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천주교인 이승훈과 이벽·정약전·이가환 등이 남긴 글들을 모아 엮은 천주교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8세기 후반 남인 성호학파(星湖學派)의 녹암계(鹿菴系) 학자들인 이승훈, 이벽(李檗), 정약전(丁若銓), 이가환(李家煥), 김원성(金源星) 등이 한문과 한글로 쓴 시(詩), 가사(歌辭), 산문 등을 모아서 「잡고(雜稿)」, 「시고(詩稿)」, 「수의록(隨意錄)」 등 세 부분으로 나누어 편집한 책자로 한국 천주교회의 창설을 전후한 시기 이승훈과 그 주변 인물들의 사상과 의식세계를 보여주는 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 / 발간경위
편자가 명기되어 있지 않은 이 책의 발문(跋文)과 이승훈 후손들의 행적을 종합해볼 때, 이 책은 1801년 이승훈이 천주교를 전파하여 백성을 미혹(迷惑)시킨 죄로 처형당하고 대략 50여년의 세월이 흐른 뒤, 천주교에 대한 조정의 공식적인 박해가 다소 이완된 철종(哲宗, 재위 1849∼1863년) 무렵에 그의 아들 이신규(李身逵)가 부친의 유작(遺作) 등을 모아 편집한 것으로 추정되며, 겉장에는 만천집(蔓川集)으로 그 안에는 만천유고(蔓川遺稿)로 제목이 붙여져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현재 숭실대 기독교 박물관에 보관중인 이 책은 원본이 아니라 구한말 전환국(典圜局)의 괘지에 전사(轉寫)된 필사본으로 추정되며, 크기는 17 x 25cm이며, 원래 김양선 목사가 수집한 것인데, 각 작품의 제목 밑에 작은 글씨로 부기된 주기(註記)가 역사적 사실과 부합되지 않는 곳이 몇 곳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잡고」에 속한 「농부가(農夫歌)」를 비롯하여, 이벽과의 교유(交遊)나 경기 · 강원도 일대의 경치를 읊은 「시고」의 5언 또는 7언시, 대외사행(對外使行)이나 관직 생활에 참고가 되는 메모 형식의 「수의록」에 실린 글들은 이승훈의 작품으로 볼 가능성이 많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만천유고(蔓川遺稿)』(필사본)

  • 『천주가사(天主歌辭) 연구(硏究)』(하성래,성황석두루가서원,1985)

  • 「만천유고 해제(蔓川遺稿 解題)」(차기진,『교회(敎會)와 역사(歷史)』159호,한국교회사연구소,1988)

  • 「이승훈(李承薰) 관계문헌(關係文獻)의 검토(檢討)」(이이화,『교회사연구(敎會史硏究)』제8집,한국교회사연구소,199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9년)
원재연(수원교회사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