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완숙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완숙(姜完淑)

    천주교인물

     초기 천주교회 순교자.   세례명 골롬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완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초기 천주교회 순교자.세례명 골롬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충청남도 내포지방의 양반 집안에서 태어나 덕산에 사는 홍지영(洪芝榮)에게 후처로 시집갔으나, 남편의 성품이 용렬하여 원만한 가정생활을 이루지 못하였다.
    천주교가 충청도 지방까지 전해지자 교리를 배우기 시작하였고, 남편과 헤어져 시어머니와 전처의 아들 필주(弼周)와 함께 서울로 이사해 살았다. 서울에 올라온 뒤 교우들과 접촉하면서 전교에 힘쓰는 한편, 지황(池璜) 등을 도와 신부 주문모(周文謨)를 영입하는 데 큰 소임을 하였다.
    주문모가 1795년(정조 19) 12월 밀입국하여 서울최인길(崔仁吉)의 집에 숨어서 전교활동을 하던 중, 1795년 6월 배교자 한영익(韓永益)의 밀고로 체포령이 내려지자, 강완숙은 그를 자기집 나뭇광에 숨겨주었으며, 그 뒤 6년간 주문모의 전교활동을 여러 모로 도왔다.
    주문모는 그녀에게 영세를 주고 여회장으로 삼아 여자들에 대한 전교를 전담하게 하는 한편, 교회일을 맡아보게 하였다. 그녀는 당대의 남인학자들과도 교유하여 교리에 대한 토론도 하였으며, 구변과 수완이 좋아 많은 부녀자들을 감화시켜 입교시켰는데, 특히 왕실의 은언군(恩彦君)의 처 송씨와 그의 며느리 신씨(申氏)에게 교리를 가르쳐, 주문모에게 직접 영세를 받게까지 하였다.
    이와 같은 그녀의 다방면에 걸친 활동으로 교세는 크게 늘어났지만, 1801년 신유박해가 일어나자 같은 해 2월 28일 체포되어 갖은 고문으로 주문모의 행방을 추궁당하면서도 끝내 함구하여, 7월 2일 서울 서소문 밖에서 참수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옥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