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반회사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반회사건(泮會事件)

    천주교사건

     1787년(정조 11) 반촌(泮村:지금의 서울 명륜동·혜화동)에서 이승훈(李承薰)이 정약용(丁若鏞) 등과 함께 천주교 교리에 대하여 연구, 토론한 일을 유생들이 성토한 사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반회사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787년(정조 11) 반촌(泮村:지금의 서울 명륜동·혜화동)에서 이승훈(李承薰)이 정약용(丁若鏞) 등과 함께 천주교 교리에 대하여 연구, 토론한 일을 유생들이 성토한 사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784년 중국 북경(北京)에서 세례를 받고 돌아온 이승훈은 이벽(李蘗) 등과 한국천주교회를 창설하고 전교에 힘쓰던 중 1785년 추조적발사건(秋曹摘發事件)으로 박해를 받아서 한때 교회활동이 주춤해졌으나, 1787년 10월경에 반촌에 있는 김석태(金錫泰)의 집에 소장반유(少壯泮儒)들과 천주교서적을 연구, 토론하게 된다.
    그러한 사실을 안 이기경(李基慶)이 천주교 배척론자인 홍낙안(洪樂安)에게 폭로하니, 척사유생들의 상소가 잇따랐다. 그로 인하여 직접적인 박해는 내려지지 않았으나, 서학서(西學書)의 도입과 유포가 문제되어 1788년에 전국에 천주교관계 서학서를 색출, 소각하는 조처가 내려졌고, 그 뒤 박해가 일어나게 된 한 원인이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천주교회사  (유홍렬, 가톨릭출판사, 1981)

    • 『한국(韓國) 가톨릭 사(史)의 옹위(擁衛)』 ( 주재용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1970)

    • 『벽위편(闢衛編)』 ( 이만채 편,벽위사,193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원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