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덕도등대(加德島燈臺)

인문지리문화재 | 유적

 부산광역시 강서구 대항동에 있는 등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덕도등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부산광역시 강서구 대항동에 있는 등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변천
조선 말기인 1902년부터 1910년 사이에 건설된 41개 유인등대 중 하나로서 1909년 12월에 점등을 시작했다. 공사는 당시 등대 건설 소관부서였던 탁지부 등대국에서 맡았지만, 직원이나 기술자가 대부분 일본인이었으므로 이 역시 일본인들에 의해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2003년 9월 16일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50호로 지정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해협 쪽으로 돌출한 절벽 끝에 정방형 평면의 단층 벽돌조 부속사와 그 중앙부에 8각형 등탑을 세워서 단일 건물로 구성했다. 등탑은 높이가 해면으로부터 72.1m, 건물 기초로부터는 9.1m이며, 콘크리트로 축조한 8각형 동체 위에 강화유리를 두르고 철제 사모지붕을 덮은 원통형 점등실을 세웠다.
부속사는 건축면적이 105.6㎡이며, 현관을 중심으로 우측은 사무실, 좌측은 침실, 뒤쪽으로는 부엌과 욕실, 다용도실 등을 배치했다. 벽체는 콘크리트 기초 위에 2.0B 치장쌓기로 쌓았는데, 100×226×55㎜와 100×170×55㎜ 크기의 적벽돌을 사용했다. 지붕은 목조 트러스 위에 4모지붕을 올리고 함석을 덮었다.
건물 네 모서리와 외벽면에는 1∼3개씩 버팀기둥을 세웠는데, 그 상부 형상이 고딕건축의 첨탑과 흡사하고, 옥상 난간과 외벽 창호의 상·하인방은 르네상스풍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현관 캐노피에는 굽받침을 가진 주두를 사용하는 등 전통적인 의장요소도 보이고, 특히 캐노피 박공 부분에 양각한 오얏꽃 형상도 눈길을 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근 100년 전의 등대로서 다른 건축물들이 대부분 훼손되어 있는 데 비해 2002년에 새 등대가 들어설 때까지 사용되었을 정도로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일본의 강압에 의해서 건설된 만큼 당시의 시대적 상황을 함축하고 있을 뿐 아니라 철·콘크리트·벽돌·유리와 같은 근대적 재료가 사용되는 등 서구 근대건축의 도입과정도 엿볼 수 있어서 역사적·건축사적으로 그 가치가 적지 않은 문화재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