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림(嘉林)

    인문지리지명

     충청남도 부여 지역의 옛 지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부여
    분야
    인문지리
    유형
    지명
    성격
    고지명
    소재지
    충청남도 부여군
    소유자
    국유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충청남도 부여 지역의 옛 지명.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원래 백제의 가림군(加林郡)이었는데, 757년(경덕왕 16)가림군(嘉林郡)으로 고치고, 웅주군(熊州郡)에 예속시켰다. 그 뒤 995년(성종 14) 임 주자사(林州刺使)를 두었으나 1018년(현종 9)가림현(嘉林縣)으로 개칭하여 격하시켰다.
    원나라에 대한 사대사상이 심하던 충숙왕 재위시 원나라의 평장사(平章事) 아패해(阿孛海)의 처 조(趙)씨가 이곳 출신이라 하여 격상시켜 지임주사(知林州事)를 두었다.
    조선시대에도 이런 일은 되풀이되어 1394년(태조 3)명나라에 들어간 환자(宦者) 진한룡(陳漢龍)의 청으로, 1403년(태종 3) 역시 명나라에 들어간 환자 주윤단(朱允端)의 청으로, 그들의 고향이라 하여 각각 부(府)로 격상시켰다.
    그러나 얼마 가지 않아 모두 군(郡)으로 환원되었다. 그 뒤 조선시대 약 500년간 거의 임천군(林川郡)으로 계속되다가, 1914년 행정구역개편에 따라 부여군에 편입되어 임천면이 되었다.
    금강(錦江)이 곡류(曲流) 하는 요새지에 위치하여 삼국시대부터 자주 전쟁터가 되었다. 백제 때 축성하였다는 가림성, 예로부터 전하는 부곡(部曲)·소(所)·처(處)의 유적, 백제의 계백(階伯)·성충(成忠) 등 8인이 출생했다는 팔충면(八忠面)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6년)
    노도양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