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거아도(居兒島)

자연지리지명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 에 속하는 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거아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 에 속하는 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동경 126°15′, 북위 36°37′에 위치하며, 군소재지에서 약 47㎞, 면소재지에서 약 12㎞ 떨어져 있다. 면적 0.74㎢, 해안선 길이 약 6㎞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명칭 유래
일제강점기 초부터 일본의 옛 수도였던 ‘경도(京都)’와 일본어 발음이 같다고 하여 말이 있던 중 아이가 어른보다 많이 사는 섬이라 하여, 1914년에 ‘거아도’로 바꾸었다고 한다.
주변의 바다가 맑아 조선 말기까지 ‘거울섬(鏡島)’이라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자연환경
거아도에서 가장 높은 곳은 북쪽에 있는 100m의 구릉지이고, 섬의 후면 서쪽은 백사장 및 기암절벽으로 되어 있고, 산이 높고 숲이 우거져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형성 및 변천
거아도의 지질은 주로 녹회색 규암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북쪽에는 암회색 내지 흑색의 흑운석영편암이 분포하며 이 흑운모석영편암 내에 화강암이 판상으로 관입해 있다. 규암 및 흑운모석영편암의 주향 및 경사는 대체로 N34°, W65°NE이나 곳에 따라서는 습곡작용으로 인해 변화되어 있다. 화강암은 흑운모석영편암과 더불어 습곡구조를 나타냄으로 습곡이 일어나기 전에 관입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규암은 석영입자들이 방향성이 없이 단지 재결정되어 있는 반면에 흑운모석영편암은 미립의 흑운모와 석영이 일정한 방향으로 재결정되어 있다. 또한, 미량의 미사장석이 존재하며 흑운모는 자철광에 의해 일부 치환되어 있다. 화강암은 입상조직을 보이는데 흑운모의 양이 아주 적으며 2㎜ 내외의 미사장석이 정장석보다 많이 존재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1985년까지만 해도 가구 수 61호에 281명의 주민이 거주하였으나, 1986년 사격시험장으로 지정되면서 민간인의 출입이 금지되어 현재 무인도로 남아 있다.
인근 육지의 몽산포해수욕장과 연포해수욕장이 개발되어 활기를 띠면서 여름이면 낚시가 성하여 새로운 관광지로 부각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도서지(島嶼誌)』 상,중,하(충청남도,한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1997)

  • 『도서낙도장기종합개발계획(島嶼落島長期綜合開發計劃)』(서산군,1986.5.)

  • 『통계연보(統計年報)』(서산군,1985)

  • 『도서지(島嶼誌)』(내무부,1973·1985)

  • 두산백과사전(http://www.encyber.com/)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종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