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거창 수승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거창 수승대(居昌搜勝臺)

    자연지리문화재 | 지명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황산리에 위치한 명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거창 수승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황산리에 위치한 명승.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거창 수승대는 거창군 위천면 황산리에 있는 영남 제일의 동천(洞天)주 01)으로 알려진 ‘안의삼동(安義三洞)’ 중 하나로 원학동 계곡 한가운데 넓은 화강암 암반으로 이루어진 계곡이다. 이곳은 암반 위를 흐르는 계류와 숲이 어우러져 빼어난 자연경관을 이루고 있어 2008년에 명승 제53호로 지정되었다.
    수승대는 이곳이 신라와 백제의 국경이었던 관계로, 신라로 가는 백제 사신들이 수심에 차서 송별하는 곳이어서 수송대(愁送臺)라 불렸다고 한다. 퇴계(退溪) 이황(李滉)이 이곳의 풍경을 예찬하는 시를 한 수 읊은 뒤부터 수승대(搜勝臺)로 그 이름이 바뀌었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수승대에는 거북바위를 비롯해 요수정(樂水亭)과 관수루(觀水樓)가 아름다운 계류와 함께 어우러져 있다. 주변에는 구연서원과 원각사 등이 자리하고 있어 문화경관으로서의 가치도 크다. 수승대의 하부에는 보가 설치되어 하천의 일정 구간이 못으로 형성되어 있다.
    수승대에는 그 명칭이 유래된 퇴계 이황의 개명시와 관련하여 갈천(葛川) 임훈(林薰)의 화답시가 전한다. 거북바위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이름이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빼곡하게 새겨져 있다. 특히 거북바위에 새겨진 글 중에서 누구의 장수지대(藏修之臺), 장구지소(杖屨之所)라 한 것은 그가 이 동천의 주인임을 명확히 표시하고자 한 각자라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산천으로 둘러싸인 경치 좋은 곳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1년)
    김학범(한경대학교 조경학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