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릉 송라사 석조약사여래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릉 송라사 석조약사여래좌상(江陵松蘿寺石造藥師如來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송라사 약사전에 봉안되어 있는 고려시대의 석조약사여래좌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릉 송라사 석조약사여래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강릉 송라사 석조약사여래좌상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송라사 약사전에 봉안되어 있는 고려시대의 석조약사여래좌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29호. 불상 높이 76㎝, 무릎 너비 43㎝. 석조약사여래좌상은 방내리사지(坊內里寺址)에서 출토되어 1937년에 현재의 송라사로 옮겨진 것이다. 불상과 광배가 하나의 돌로 조각되었으며, 고려시대에 조성된 약사여래좌상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변천
    석조약사여래좌상이 발견된 방내리사지(坊內里寺址)는 창건 및 폐사시기를 알 수 있는 문헌이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조선보물고적조사자료(朝鮮寶物古蹟調査資料)』에는 방내리 불상과 탑에 대한 기록이 전하고, 이후 자료에서는 ‘방현사지(坊縣寺址)’로 불리고 있다. 또한 「청송사사적기(靑松寺事蹟記)」에는 신라 효소왕 때 처묵화상이 창건한 방현사라는 사찰이 있었다고 전하는데 확실하지 않다.
    현재의 방내리사지는 교동 탑골마을 내에 위치한 방내리 삼층석탑 일대로, 석조약사여래좌상 역시 이곳에서 발견되어 1937년에 현재의 송라사를 창건하고 옮겨와 약사전에 봉안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불상과 광배는 하나의 돌로 조각되었는데, 전체적으로 호분(胡粉)을 발랐던 흔적이 남아있다. 마찬가지로 광배의 외곽과 뒷면에도 붉은색을 칠했던 흔적이 확인된다. 광배는 위가 뾰족한 형태인데, 안쪽으로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을 두 줄 선으로 새기고 그 주변을 화염문(火焰文)으로 장식했다.
    머리 부분에는 둥근 형태의 나발(螺髮)과 함께 낮은 육계가 표현되었지만 마모가 심해 분명하지 않다. 눈, 코, 입 부분 등은 마모가 심해 세부 표현을 확인할 수 없고, 얼굴 크기에 비해 큰 백호는 근래에 구슬을 삽입한 것이다. 목은 짧고 삼도는 표현되지 않았다.
    착의법은 양쪽 어깨를 모두 덮은 통견으로, 옷주름이 전체적으로 두껍고 단조로운 형태이다. 일반적으로 대의(大衣)를 걸쳤을 때 나타나는 주름과는 무관하게 다소 투박한 형태로 도식화 되었고, 왼쪽 팔에 걸치거나 무릎 아래로 흘러내린 표현 역시 부자연스럽다. 옷주름이 대좌 아래까지 덮고 있어 무릎은 드러나지 않는다.
    오른손은 무릎까지 내려 항마촉지인을 결하고 있고, 왼손은 가슴 높이까지 들어 올려 둥근 형태의 약함(藥函)을 받치고 있다. 대의 바깥으로 드러난 두 팔은 몸에 비해 왜소하고 상대적으로 약함은 크게 조각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특징
    석조약사여래좌상은 하체 부분이 상대적으로 둔중한 느낌으로, 몸에 비해 두 팔은 왜소하고 약함은 크게 조각되는 등 전반적으로 비례에서 부자연스럽다. 방내리사지에 남아있는 삼층석탑과 동일한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으며, 석탑의 기단부에 조각된 불상과도 유사한 모습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불상과 광배를 하나의 돌에 조각한 드문 형태의 좌상으로 약함을 지물로 갖고 있어 약사여래를 조각했음을 알 수 있다. 둥근 형태의 상호와 투박하고 도식화된 옷주름 표현 등은 고려시대 불상 양식의 흐름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민활(불교문화재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