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광양광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광양광산(光陽鑛山)

    산업지명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읍 사곡리에 있었던 금·은 광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광양광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읍 사곡리에 있었던 금·은 광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지질은 선캄브리아기의 지리산편마암복합체(智異山片麻岩複合體) 중 화강암질편마암(花崗巖質片麻岩)·반상변정질편마암(斑狀變晶質片麻岩) 및 혼성편마암(混成片麻岩)으로 구성된 변성암과 경상계(慶尙系) 하부낙동층군(下部洛東層群, 쥐라기)의 암회색 내지 담회색의 사암(砂岩), 셰일과 후기에 이들을 관입한 섬록암(閃綠岩) 및 황반암(煌斑岩)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광상(鑛床)은 전라남도 지방에 널리 분포하고 있는 편마암 중에 금과 은을 함유한 석영맥(石英脈)이 관입하여 이루어진 것인데, N20-50E의 주향(走向)과 70-80SE의 경사를 가지는 열극(裂隙)을 따라서 충전(充塡)한 함금은석영맥으로 열수광상(熱水鑛床)이다. 맥의 너비는 0.15∼0.4m로 다양하며, 이러한 여러 맥이 모여 맥군(脈群)을 형성한다.
    이 광산은 크게 초남(草南)·본정·억만의 3개 지역으로 구분된다. 1929년에는 종업원 860명에 달하는 대광산이었으나, 그 뒤 규모가 격감하여 1970년대에 폐광되었다. 광업권자는 광양산업주식회사(光陽産業株式會社)이며, 1961년 8월 건립된 70T/D의 처리용량을 가진 선광장(選鑛場)이 있었다.
    휴·폐업하는 광산이 늘고 있는데 이는 금광자원의 고갈에 그 원인이 있다기 보다는 점진적인 채굴조건의 심부화에 따른 생산원가의 상승과 탐광부진으로 인한 신규광산의 확보부족 및 이에 따른 투자안정성의 결여로 인한 투자기피현상 등 여러 가지 불리한 요인들이 복합되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홍경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