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황간향교(黃澗鄕校)

교육문화재 | 유적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에 있는 조선전기에 창건된 향교.   교육시설.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황간향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에 있는 조선전기에 창건된 향교.교육시설. 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394년(태조 3)에 하첨(河詹)이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황학루(黃鶴樓)를 세우고, 현(縣)의 뒷산에 창건하였다. 그 후 1666년(현종 7)에 토성(土城) 안으로 이건하였고, 1752년, 1755년, 1901년에 각각 중수하였으며, 1872년(고종 9)에는 명륜당을 중수하였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5칸의 대성전, 5칸의 명륜당, 고직사(庫直舍) 등이 있다. 초석이 연화문(蓮花文)으로 조각된 것으로 보아, 사원건축양식과 정자·주택 건축양식이 절충된 것으로 보인다. 대성전에는 5성(五聖), 송조4현(宋朝四賢), 우리 나라 18현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와 전적·노비 등을 지급받아 교관 1명이 정원 30명의 교생을 가르쳤으나, 조선 후기 이래 향교는 교육 기능이 쇠퇴하고 대신 선현에 대한 제향을 통한 교화 기능을 주로 담당하였다. 봄·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奉行)하며 초하루·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다.
소장전적은 판본 14종 116책, 사본 3종 4책이 있으며, 이 중 『양사당신인경서전장절목(養士堂新印經書傳掌節目)』·『청금록(靑衿錄)』·『향교사물등록(鄕校事物謄錄)』 등은 이 지방의 향토사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이 향교는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0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운영은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명이 담당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태학지(太學志)

  •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상(上)(문화재관리국,1977)

  • 『영동군지(永同郡誌)』(영동군,196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호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