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성궁회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구성궁회고(九城宮懷古)

    한문학작품

     신라 말기에 박인범(朴仁範)이 지은 한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성궁회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동문선 / 구성궁회고
    분야
    한문학
    유형
    작품
    성격
    한시
    창작년도
    신라 말기
    작가
    박인범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신라 말기에 박인범(朴仁範)이 지은 한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라 말기에 박인범(朴仁範)이 지은 한시. 칠언율시로 『동문선』 권12에 실려 있다. 작자가 당나라에 들어가 빈공과(賓貢科)에 급제한 뒤 그 곳에서 구성궁, 즉 당태종이 피서할 때 거처하던 궁실을 찾아보고 읊은 시로서, 그의 대표작의 하나에 속한다.
    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옛날 문황이 천하를 통일한 때에, 사방이 무사하여 임천(林泉)에 노니셨네. 노래와 쇠북소리 중천에 사무쳤고, 우림군(羽林軍) 호위병들 나무 앞에 줄지었네. 옥누각 금섬돌엔 푸른 안개 어울리고, 푸른 다락 붉은 난간엔 흰구름이 잇따랐네. 관(冠)과 검(劒)을 버리신 교산(橋山) 달을 생각하니, 천고(千古)의 지나는 사람 모두 눈물짓누나(憶昔文皇定鼎年 四方無事幸林泉 歌鍾響徹煙霄外 羽衛光分草樹前 玉榭金階靑靄合 翠樓丹檻白雲連 追思冠劒橋山月 千古行人盡慘然).”
    제1∼6구까지는 옛날 구성궁의 호화롭고 장엄했던 모습을 회고하였고, 제7·8구에서는 옛날 당태종이 천하를 통일하고 나서 죽음을 맞이한 순간을 회상하면서 영웅의 일생을 애도하였다.
    이 작품의 묘처(妙處)는 당태종이 피서하던 당시의 상황을 생동감있게 묘사한 제1∼4구에 있다. 그러나 작자는 영웅의 비장한 죽음을 애도하는 것으로 결론을 맺음으로써, 전체의 시가 하향하는 분위기를 돌출시켰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신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