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기차놀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기차놀이(氣車─)

      민속·인류놀이

       새끼줄을 이용하여 기차의 흉내를 내며 즐기는 어린이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기차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기차놀이
      분야
      민속·인류
      유형
      놀이
      성격
      어린이놀이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새끼줄을 이용하여 기차의 흉내를 내며 즐기는 어린이놀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한말 이래 등장한 기차에 대한 어린이들의 호기심이 지어낸 놀이라 할 수 있다.
      3∼10명의 아이들이 양쪽 끝을 잡아맨 새끼줄 안에 들어가 적당한 간격으로 서서 이리저리 옮겨다니며 논다.
      이때는 맨 앞의 아이가 기관사의 구실을, 맨 끝 아이는 차장의 구실을 한다. 이 놀이를 더욱 그럴 듯하게 벌이려 할 때는 두 아이가 마주서서 왼손을 상대의 오른쪽 어깨 위에 올려놓아 기관차를 꾸미며, 오른손을 둥글게 흔들어서 기관차바퀴의 시늉을 낸다.
      그리고 다른 아이들은 앞 사람 어깨에 두 손을 얹어서 객차의 구실을 한다. 기차가 가는 시늉을 할 때, 맨 앞의 어린이는 뒷걸음질을 쳐야 하므로, 기관차 겸 기관사의 구실을 하는 마주선 아이가 잘 이끌어야 한다.
      이때에는 미리 신호를 정해서 서거나, 가거나, 기적을 울리는 등 여러 가지 동작을 취하는데, 가령 엄지손가락을 누르면 왼쪽으로, 새끼손가락을 누르면 오른쪽으로 돌거나 한다. 땅바닥에 석필로 철길을 그려놓고 이를 따라 움직이면 더욱 재미있다.
      이 놀이는 자기가 맡은 구실을 제대로 해내야 원만히 진행될 수 있으므로, 어린이들의 협동심과 사회성을 기르는 데에 도움이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광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