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낙화유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낙화유수(落花流水)

    대중음악작품

     1927년 김서정(金曙汀, 본명 永煥) 작사·작곡으로 발표된 대중가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낙화유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7년 김서정(金曙汀, 본명 永煥) 작사·작곡으로 발표된 대중가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명「강남달」이라고도 한다. 1927년 제작된 무성영화「낙화유수」의 주제가로 발표되었고,1929년에 콜롬비아레코드사에서 이정숙의 노래로 음반이 발매되었다. 노랫말은 모두 3절로 되어 있고, 1절은 다음과 같다.
    강남달이 밝아서 님의 놀던 곳
    구름 속에 그의 얼굴 가리워졌네
    물망초 핀 언덕에 외로이 서서
    물에 뜬 이 한밤을 홀로 새울까.
    4분의 3박자에 다장조로 되어 있다. 왈츠리듬에 형식이 무시된 32마디로 되어 있고, 전주가 있다. 도·레·미·솔·라의 5음계적 기법을 채용하였다. 전문적인 기교가 없는 소박한 멋을 풍기고 있다.
    일본식의 유행가나 외국의 가요를 번안해 부르던 당시 우리나라 창작 대중가요 제1호로 볼 수 있는 작품이다. 당시 서민들의 감정을 드러낸 곡으로 극영화와 더불어 인기 절정이었고, 장안의 기방(妓房)에서 많이 불리었을 뿐 아니라 젊은층의 학생들도 많이 불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문평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