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막무(公莫舞)

무용작품

 조선 후기 검무계열의 궁중 정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막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진찬의궤(임진) / 공막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 검무계열의 궁중 정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1828년(순조 28) 6월 1일의 연경당 진작에서 초연되었다. 2명의 무동이 긴 칼을 두 개씩 갖고, 머리에 고운계(高雲髻)를 얹고 석죽화(石竹花)를 그린 전복(戰服)에 은속대(銀束帶)를 하고, 호화(胡靴)를 신고 춤추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공(公)이여 한왕(漢王, 유방)을 해치지 마시오(莫)’라는 뜻에서 유래된 검무 계열의 궁중 정재이다. ‘공막(公莫)’은 중국 진나라 말기 홍문(鴻門)에서 잔치가 열렸을 때, 항우(項羽)의 모신(謀臣) 범증(范增)이 항장(項莊)으로 하여금 칼춤을 추게 하여 유방(劉邦, 한왕)을 죽이려 하자 유방 측의 항백(項伯)이 옷소매로 이를 막으며 한 말이다. 옷소매를 수건으로 상징화해서 중국에서는 건무(巾舞)라 하기도 했고, 우리나라에서는 검무(劍舞)라 하였다. 이를 극적으로 재구성한 항장무(項莊舞)가 고종대에 유행하였다.
공막무의 무도홀기(舞圖笏記) 두 건이 장서각에 전한다. 두 건 모두 고종대에 무동이 춤춘 것으로 내용은 같으며, 1894년『외진연시무동각정재무도홀기(外進宴時舞童各呈才舞圖笏記)』의 공막무 내용은 다음과 같다. 무녕지곡(武寧之曲)주 01)을 연주하면 박을 친다. 무동 2인이 서로 마주하여 무작(舞作)하고, 춤추며 앞으로 나아갔다 물러난다. 혹은 등지고, 혹은 얼굴을 대하고 돌면서 춤춘다.
악사가 칼을 갖고 들어와 뜰 가운데에 놓고 좌우로 나가면, 무동 2인이 마주보고 꿇어앉아 춤춘다. 칼을 어르다가, 칼을 잡고 번뜩여 회오리바람처럼 돌리며 춤춘다. 모두 일어나서 춤추다가 제비가 둥지로 돌아가는 듯한 연귀소(燕歸巢)와 허리를 뒤로 젖히며 도는 연풍대(筵風擡)를 하고 춤추며 나아갔다 물러난다. 음악이 그친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홀기를 토대로 공막무가 재현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공막무의 춤절차는 첨수무(尖袖舞)와 같다. 검무의 춤절차도 거의 같은데, 검무는 악사가 미리 칼을 놓아두고, 공막무는 중간에 악사가 칼을 놓는 점이 다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진작의궤(進爵儀軌)  (1828)

  • 『정재무도홀기(呈才舞圖笏記)』(韓國精神文化硏究院,1994)

  • 『완역집성 정재무도홀기』(성무경·이의강 역,보고사,2005)

  • 『한어대사전(漢語大詞典)』(한어대사전출판사,1990)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향당교주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천흥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