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광수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광수무(廣袖舞)

    무용작품

     조선시대 숙종 때부터 전하는 정재(呈才) 중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광수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진찬의궤 / 광수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숙종 때부터 전하는 정재(呈才) 중 하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719년(숙종 45) 경현당(景賢堂)에서 연행된 『진연의궤(進宴儀軌)』의 기록에 의하면 9작(九爵) 중 제3작에는 「초무(初舞)」, 제4작에는 「아박(牙拍)」, 제5작에는 「향발(響鈸)」, 제6작에는 「무고(舞鼓)」, 제7작에는 「광수무(廣袖舞)」를 추고, 이어 「처용무」가 상연되었다.
    인원 구성은 1828년(순조 28) 『진작의궤(進爵儀軌)』의 무도(舞圖)에 의하면 원무(元舞) 2인, 협무(挾舞) 9인씩 두 줄(18인)로 이루어졌으며, 1829년(순조 29) 『진찬의궤(進饌儀軌)』에는 원무 2인, 협무 10인씩 두 줄(20인)로 구성되어 있는 그림이 있는 것으로 보아 협무의 수에 변화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1901년(광무 5)의 『국연정재창사초록(國讌呈才唱詞抄錄)』에 의하면 창사는 없고 그 춤만이 전한 것으로 되어 있어, 「광수무」는 숙종 이후 1901년 무렵까지 상연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춤의 반주로 쓰이는 음악은 「여민락령(與民樂令)」이었다.
    1829년(순조 29) 『진찬의궤』에 의한 무동의 복식은 부용관(芙蓉冠)을 쓰고, 백질흑선중단의(白質黑縇中單衣)·홍질남선상(紅質藍縇裳)·녹색단령(綠色團領)에 화화방보(畫花方補)를 했으며, 두석록정대(豆錫綠鞓帶)를 띠고 흑화를 신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